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블로그로 시작 우뚝선 허핑턴 포스트…블로거들이 벤치마킹 왜?

블로그로 시작 깜짝 놀라게 한 허핑턴 포스트

블로그의 새로운 가능성 열어준 허핑턴 포스트




"블로그 왜 운영하세요?"
"블로그의 진화와 발전은 어디일까요?"
"한국형 블로그 롤모델은 뭐 없을까요?"

뜻있는 알파블로거들은 한국형 블로그 롤모델을 그리워 합니다. 알파블로거들의 롤모델은 없는 것일까요?  실은 알파블로거들이 적은 현실에서 한국형 블로그 롤모델을 제시한다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일인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뜻있는 알파블로거를 지향하는 블로거들이 하나 둘 나타나고 있고 블로고스피어의 혼탁상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희망이 엿보이기 시작합니다.

알파블로거들에게 롤모델이 될만한 블로그는 없을까요. 하나의 롤모델로 삼기 좋은 견본이 미국의 허핑턴 포스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허핑턴 포스트가 왜 롤모델로 삼을만 할까요.

블로거-블로그-SNS허핑턴포스트가 블로그들의 벤치마킹사례로 꼽히고 있습니다.


허핑턴포스트 블로그로 시작해 미국을 깜짝 놀라게 한 기린아?
미국의 인터넷업체인 AOL이 인터넷 진보매체인 '허핑턴포스트(HuffPo)'를 3억1천500만달러(우리나라 돈 3천476억원 상당)에 인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미국 정.재계와 IT업계를 넘어 미국 전체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단돈 200만달러로 시작했던 `허핑턴 포스트`가 블로그 시장 성장을 호기로 급성장, 출범 6년만에 3억달러가 넘는 가격에 팔렸으니 업계 관계자들이 놀라워할만도 합니다.

허핑턴포스트 허프포, AOL 구원투수 될까?
최근 트랙픽이 급감하고 있는 AOL은 구원투수로 허프포를 선택했습니다. 하지만 AOL이 이 매체를 통해 재도약할지 여부는 숙제로 남아있습니다.

그보다도 200만달러에 비즈니스를 시작, 허프포가 출범 6년 만에 천문학적인 가격을 받고 매각된 데 대해 업계는 이 매체의 성공스토리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사이트의 공동창업자이자 편집장 아리아나 허핑턴은 미국 정계와 미디어계에서 주목 받는 인물로 부상하고 있다고 합니다. 일각에서는 그를 제 2의 `오프라 윈프리`로 비교하고 있습니다.

허핑턴포스트 허핑턴, 돈 빌려 시작…디지털 지식도 없었지만?
`허프포`는 2005년 5월 당초 보수 인터넷매체로 성공한 드러지리포트에 맞설 수 있는 진보매체로 출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초기에는 단지 부유한 케임브리지대학 출신의 화려한 경력의 정치인 허핑턴의 손 노리갯감 정도라는 비웃음을 사기도 했다고 합니다.


히핑턴은 가족들과 친구들에게서 빌린 200만 달러로 당시 최고경영자(CEO)인 켄 레어와 함께 `허프포`를 시작했지만 디지털에 대한 지식도 전무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허핑턴포스트 독특한 차별화 전략이 대박으로?
'허프포'는 허핑턴의 정치적인 수완 등에 힘입어 허핑턴이 '창조적인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이라고 부르는 250명의 유명 인사들을 주제별 필진으로 내세우면서 충성도가 높은 고정 독자들이 급격하게 늘어나는 등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습니다.

허핑턴포스트 독자들의 니즈를 파악했더니?
허핑턴은 소셜미디어가 태동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독자들이 그동안 일방적으로 엄격하게 정제한 내용만 내보내던 기존 언론사들과 달리 쌍방향 뉴스를 원한다는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후 단순히 뉴스를 공유하는 것 뿐 아니라 코멘트를 달고,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올리고 싶어한다는 사실도 일찍 깨달았습니다.

허핑턴포스트 독특한 전략이 성공?
HP의 편집자들은 인터넷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콘텐츠를 찾아내고 이를 재가공해 허프포에 게시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주로 외부인사로 이뤄진 필진들에 거의 고료를 주지 않았으며 홈페이지도 세련미가 떨어지지만 최저 비용으로 운영했다고 합니다.

이 같은 허핑턴의 경영수완 등에 힘입어 독자들이 몰리고, 광고수익이 늘면서 방문자 수가 월 2천500만명에 이르고 지난해 3천억달러의 매출을 올리면서 흑자전환에 성공했습니다. 내년에는 매출이 3배나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합니다.

블로거-블로그-SNS허핑턴포스트가 블로그들의 벤치마킹사례로 꼽히고 있습니다.


허핑턴포스터 만든 허핑턴은 누구?
이번 인수의 주인공으로 정치인이자, 언론사 사주이자 칼럼니스트, 라디오 진행자인 허핑턴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그는 그리스 아테네에서 태어난 후 16살 때 영국으로 이주, 케임브리지대학에서경영학 석사로 졸업했으며, 그리스 신화에서 정치적 풍자집과 전기에 이르기까지 12권의 저서를 집필했다고 합니다.

1986년 공화당 상원의원인 마이클 허핑턴과 결혼해 워싱턴으로 이주했으며 1994년 남편의 상원의원 도전이 실패로 끝났지만 허핑턴에게는 저명인사로 부상하는 계기를 마련해 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들은 결국엔 1997년 이혼했습니다.
 
허핑턴 자신도 2003년 캘리포니아 주지사에 도전했으나 아널드 슈워제네거에 막혀 고배를 마셨다. 그는 2006년 타임스가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100인에 선정됐으며 포브스가 선정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가운데 28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미국 언론계 일각에서는 그를 미국 미디어계의 여왕으로 불리는 오프라 윈프리와 비교하는 기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허핑턴포스트 관련 영어기사 보기

AOL buying Huffington Post for $315M

Online company AOL Inc. is buying online news hub Huffington Post in a $315 million deal that represents a bold bet on the future of online news.

 The acquisition announced early today puts a high-profile exclamation mark on a series of acquisitions and strategic moves engineered by AOL CEO Tim Armstrong in an effort to reshape a fallen Internet icon. AOL was once the king of dial-up online access known for its ubiquitous CD-ROMs and "You've got mail" greeting in its inboxes.

기사 원문보기


블로거들이 허프포 벤치마킹해야 한다고 왜?
허프포는 블로그로 시작해서 성공신화를 썼습니다. 그 성공신화 이면엔 독특한 운영방식이 있었습니다. HP의 편집자들은 인터넷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콘텐츠를 찾아내고 이를 재가공해 허프포에 게시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주로 외부인사로 이뤄진 필진들에 거의 고료를 주지 않았으며 홈페이지도 세련미가 떨어지지만 최저 비용으로 운영했다고 합니다.

한국의 블로그, 제2의 허핑턴포스트 가능할까?
우리나라에도 수 많은 블로그들이 있습니다. 이들 블로그들이 제2의 허프포가 되길 희망합니다. 블로거 이웃님들 제2의 허프포 꼭 되세요. 아울러 알파블로그도 되시길 바랍니다. 허프포의 성공신화 이제는 한국의 블로그들이 이어가야 합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남녀 뇌구조 차이 알고보니?…뇌구조를 알면 남녀 차이 원인을 알수 있다?

스트레스 높은 직종 근무자 아찔?…스트레스 높은 직종 뇌졸중 위험 높아 어떡해?

TV를 없앤지 12년간의 실험…텔레비전 없앴더니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Trackbacks 1 / Comments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