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사랑하면 몸이 이상?…사랑하면 연인에게 나타나는 몸의 변화? 사랑이 뭐길래?

사랑하면 6가지 묘약 나타나…도파민,옥시토닉,테스토스테론

사랑하면 노르에피네프린,유저자세트,페르몬 성분 등도 나타나

"갑자기 심장이 쿵쿵 거리고 다리가 후들거려요. 사랑일까요?"
"머리가 빙빙 돌고 심장이 터질것 같아요. 사랑때문일까요?"
"일에 집중할 수 없을 정도로 정신이 혼몽합니다. 사랑때문 맞을까요?"
"사랑을 하게 되면 몸에 변화가 나타난다고 해요."
"맞아요, 사랑해서 그런지 몸이 이상해져요."
"잘 컨트롤해서 아무런 이상이 없도록 하세요."




청춘은 봄과 같아서 심장의 뜀이 빠르고 혈기가 왕성합니다. 이런 청춘에 큐피트의 화살이 닿기만하면 가슴이 터질지경으로까지 갑니다. 정신이 혼몽하고 일을 제대로 할 수 없을 정도로 몽롱해집니다. 바로 사랑의 표시입니다.

왜 사랑을 하면 정신을 집중할 수 없을 정도가 될까요. 사랑을 하면 어떤 징표가 나타날까요. 사랑을 하면 우리 몸에도 변화가 온다고 합니다. 사랑을 하면 나타나는 우리 몸의 변화는 어떤 게 있을까요. 사랑의 계절 봄을 맞아 사랑을 하면 나타나는 우리 몸의 변화를 알아봤습니다.


사랑을 하면 우리 몸에 나타나는 6가지 변화는?
"심장이 쿵쿵 뛰고 다리가 후들거리며 머리가 빙빙 돌고 정신을 집중할 수 없어요" 

"요즘 몸이 이상한게 사랑을 해서 그런가요? 사랑을 하면 몸이 변하나요?"

사랑에 빠진 사람들은 특징이 나타납니다. 이런 사랑으로 인해 나타는 우리 몸의 이런 변화를 묘사하거나 노래와 시의 표현도 많습니다. 사랑은 정말로 우리의 신체를 변화시킵니다. 이러한 변화가 측정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건강정보 사이트 헬스닷컴은 사랑을 하면 나타나는 우리 몸의 변화에 관한 기존의 연구 성과를 6가지로 정리했습니다.

사랑, 사랑! 사랑을 중독시키는 도파민(Addicted to love) 
사랑을 하면 도파민이 활성화 된다고 합니다. 우리 몸에는 도파민( Dopamine)이라는 물질이 있습니다. 이 도파민은 뇌에서 쾌락을 느끼게 하는 화학물질입니다. 도파민은 도박, 마약, 그리고 사랑에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사랑에 빠져서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상대에 대한 열정과 정력이 솟아 오르며 마냥 행복해집니다. "누군가가 당신에게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당신이 그에게 집중하는 것은 도파민 시스템이 활성화되었기 때문이다"라고 생물 인류학자인 헬렌 피셔 박사는 말합니다. 도파민이란 호르몬은 연애를 시작할때뿐만 오래도록 사랑이 이어질 때도 분비되고 있을 수 있습니다.  



사랑, 커플을 결합시키는 옥시토신("O" is for oxytocin) 
사랑을 하면 또 어떤 변화가 있을까요. 우리 몸에는 옥시토신(oxytocin)이라는 물질이 있습니다. 이 옥시토신은 사람의 마음을 평온하게 해줍니다. 또한 커플을 결합시키는 화학물질입니다. 옥시토신은 친밀감을 강화하게 합니다. 이래서 사랑의 묘약이라고 할만합니다. 럿거스 대학의 초청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는 피셔 박사는 "포옹, 키스, 신체 접촉의 핵심은 이 호르몬이다"라고 말합니다. 사랑을 하면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옥시토신은 산모에게도 분비돼 모유 생산을 촉진합니다. 또한 아기와 심리적으로 결합하게 만듭니다. 엄마와 아이의 사랑에도 나타납니다. 만일에, 오늘 연인을 끌어안은 자세로 집에서 심야 영화를 보고 싶다는 충동을 느낀다면 이는 옥시토신이 작동하고 있기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사랑, 정열의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 takes off)
사랑을 하면 우리 몸에 또 어떤 변화가 있을까요. 우리 몸에는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e)이 있습니다. 이는 남성성을 과시하는 호르몬으로 생각되지만 남녀 모두에게 정열의 불길을 붙이는 역할도 합니다. 럿거스 대학의 초청연구원인 피셔 박사는 "섹스는 당신의 테스토스테론 수준을 높일 수 있다"고 말합니다. 테스토스테론 호르몬은 남성의 침 속에도 아주 조금 들어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키스를 할 때 이 호르몬이 전해져 상대의 성욕을 높인다는 이론도 있다고 합니다. 


사랑, 혀가 꼬이도록 만드는 노르에피네프린(Tongue tied?)
우리 몸에는 노르에피네프린(norepinephrine)이란 물질이 있습니다. 사랑의 묘약에 포함된 또 다른 성분으로 이 스트레스 호르몬은 심장을 빨리 뛰게 만든다고 합니다. 누군가에 대해 관심을 표시할 때 몸이 열기를 느끼면서 허둥지둥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을 지 모른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만약, 손에 땀이 나고 입이 마르며 말을 더듬게 만드는 게 바로 이 노르에피네프린일 수 있습니다.




사랑, 매력덩어리 면역유전자(Love connection) 어디서?
우리 몸에는 주요 조직 적합성 복합물질(The major histocompatibility complex, MHC)이 있습니다. 이 복합물질은 면역 거부반응에 관여하는 유전자 세트(주조직 적합성 복합체:MHC)로 사랑에도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 몸이 자신의 조직과 외부 침입자를 구별하게 해주는 이들 유전자는 땀, 체취, 침을 통해 외부로 흘러나온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이것이 자신과 큰 차이를 보이는 이성에게 강한 매력을 느낀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이들이 결합해 낳는 자식은 보다 다양한 세균과 바이러스에 면역력을 가진다고 합니다.


사랑하면 나타나는 유혹의 냄새(Follow your nose) 어디서?

사랑에 있어서 코는 어떤 역할을 할까요. 첫눈에 반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눈만 중요한 역할을 할까요. 아닙니다.  코도 사람에 대해 반할때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성적인 이끌림에 페로몬(Pheromones)이 작용한다는 이론이 있습니다. 

페로몬은 주로 곤충이 사용하는 신호전달 물질이지만 인간의 성적 이끌림에도 작용한다는 이론이 있습니다. "만약, 당신이 누군가에게 사랑이 꽂히면 냄새가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다. 여성은 남친의 티셔츠를 입게 마련이다. 남자들이 연인의 손수건을 갖고 다닌다는 역사상의 일화는 많다"라고 피셔 박사는 냄새가 사랑의 한 요소라고 믿는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첫날밤-첫관계-부부관계-첫키스-첫사랑-사내커플-사내연애-캠퍼스커플-작장연애-사랑-애정-애인-연인-연애-맞선-중매-선-미팅-소개팅-신혼부부-테스토스테론-노르에피네프린-면역유전자-도파민-옥시토신-사랑-연애-애인-결혼-미팅-소개팅-맞선-성관계-도파민-성적변화-맞선-첫키스-애인만들기-만남-사랑사랑을 하면 사람의 몸에 변화가 일어난다고 합니다.

 


사랑을 하면 나타나는 몸의 변화, 사랑관련 영어기사 보기

How Love Changes Your Body Chemistry
(헬스닷컴 영어기사 상세보기) 

 




사랑, 사랑, 사랑이 뭐길래? 사랑의 계절 아름다운 모습을 그리자
사랑은 참으로 아름답고 고귀한 것입니다. 이런 사랑은 모두에게 누구나 연령대와 상관없이 자연스레 생기는 감정입니다. 사랑을 하면 눈이 멀게되고 예전과 달라집니다. 아무리 사나운 사람이라도 사랑을 하면 변화가 초래됩니다. 


사랑을 하면 많은 신체적인 변화가 일어납니다. 이러한 변화에 자연스레 대처하면서 아름다운 사랑을 이뤄가면 어떨까요. 사랑은 하는 모습은 언제나 아름답습니다. 사랑을 주변 사람들에게도 나눠주는 아름다운 모습은 어떨까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사랑고백은 누가 먼저?…사랑고백 절묘한 타이밍 언제?
애인과 오래 사귈지 알수 있다?…연인의 뇌를 봤더니?
소개팅 최악 매너는?…소개팅때 '딴청'과 '경청' 차이 왜?
이런 애인은 요주의?…절대 사귀면 안되는 남자 유형은?
사랑에 빠진 사람의 뇌?…'사랑의 콩깍지' 알고보니?
데이트 최악의 행동?…미혼남녀 솔직한 속내는?
휴가때 진도 나가기 좋은 이성?…휴가때 요주의 이성은?
"처음" 연애경험 축소·뻥튀기?…미혼남녀 속내 엿보니?
미혼남녀의 최악·최고 프러포즈는?…청춘남녀 속내?
애인보다 괜찮은 이성의 유혹 흔들려? 천만에?
소개팅 남녀가 궁금한 것은?…궁금증 알면 소개팅 대박?
'솔로' 왜 애인이 없어?…솔로들의 솔직한 속내?
눈멀어도 좋아? 사랑만 할수 있다면…사랑 눈 머는 이유?
스승과 제자가 어떻게?…사제결혼식 눈물바다 된 사연?
매력적인 남자는?…미혼여성 속내를 살짝 엿봤더니
사랑고백 남자가? 여자가?…사랑고백 절묘한 타이밍?
잘생긴 남성과 대화때 여자들 시선 어디로?


Trackbacks 0 /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