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우편번호 숫자에 숨은 원리?…우편번호 사용이유 왜?

2015년8월 우편번호 5자리로…우편번호원리 행정구역·일련번호 구성

우편물제도 구분운송 편리위해 도입…우편물분류 쉬워져 잘못전달 줄어

"우편번호는 왜 다섯자리죠? 무슨 의미죠?"
"우편번호는 꼭 쓰야하나요? 어디서 찾죠?"
"우편번호는 왜 과학적 원리가 숨어 있나요?"
"우편번호의 과학적 원리가 궁금해지네요."
"우편번호 속에도 과학적 원리가 있었다니 신기해요."
"그러게요, 참으로 과학은 신기하고 재밌고 멋져요."




평소 우편물을 보내고 받다보면 늘 가까이 하는게 우편번호입니다. 우편물을 보내려고 할때도 꼭 우편번호를 쓰야 합니다. 왜 우편번호를 꼭 쓰야할까요. 단순히 찾기 쉽도록 하기 위해서일까요.

우편번호는 왜 숫자로만 되어 있을까요. 문자로 만들면 더 쉬울텐데 굳이 숫자로 만들었을까요. 우편번호는 도대체 뭘까요. 2015년부터 현행 6자리 우편번호가 5자리로 바뀌게 됩니다. 우편번호 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숨어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우편함-편지-주소-우편번호-편지지-우체국-집배원-주소2015년 8월부터 바뀔 우편번호 체계.



2015년부터 우편번호 5자리로 변경
현행 우편번호는 6자리입니다. 그런데 오는 2015년 8월부터는 우편번호가 5자리로 바뀌게 됩니다. 우정사업본부는 2015년 8월부터 국가기초구역번호를 새로운 우편번호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2015년 8월부터는 편지봉투도 새로운 것을 사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2015년 8월부터 바뀌는 국가기초구역이란
우정사업본부가 2015년 8월부터 국가기초구역번호를 새로운 우편번호를 사용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우편번호라고 하면 쉬울것을 왜 국가기초구역번호라 할까요. 여기서 말하는 국가기초구역은 안전행정부가 2014년 도로명 주소와 함께 도입하는 도로·하천·철도 등 객관적 지형지물을 기준으로 설정한 새 구역 체계를 말합니다. 




2015년 8월부터 바뀌는 우편번호 5자리는
새 우편번호로 사용되는 국가기초구역번호는 앞에 두 자리는 특별(광역)시와 도, 셋째 자리는 일선 시, 군, 자치구별 식별 번호입니다. 그리고 마지막 두 자리는 연번(일련번호)으로 구성됐습니다.

우편번호 6자리는 뭘 의미?
현재의 우편번호는 6자리 체계입니다. 제일 앞의 숫자는 특별(광역시)와 도, 두번째는 지역권, 세번째는 시군구를 의미합니다. 네번째, 다섯번째, 여섯번째 숫자는 배달용 번호를 말합니다. 즉, 현재의 우편번호는 읍, 면, 동(앞의 3자리) 행정구역과 집배원 담당구역 및 사서함(뒤의 3자리)을 사용 중입니다. 
 

우편함-편지-주소-우편번호-편지지-우체국-집배원-주소현재 사용중인 우편번호 체계.


우편번호가 뭐기에?
우편번호는 한마디로 우편물의 앞면 수취인 주소란 위에 기입하는 지역구분 숫자로, 주소를 부호화한 것입니다. 우편번호의 시초는 독일입니다. 독일은 1962년 3월 우편물의 구분운송을 합리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도입하게 된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970년 7월 1일부터 실시고 있습니다. 집배우체국의 배달담당구역을 부호화하여 다섯 자리의 숫자로 실시하다가, 1988년 2월부터 여섯 자리 숫자로 바뀌었습니다. 이어 대형 빌딩과 우체국 사서함에도 우편번호를 부여했습니다. 

 

우편함-편지-주소-우편번호-편지지-우체국-집배원-주소2015년 8월부터 우편번호가 5자리 체계로 바뀝니다.


 
우편번호 채택 후 어떤 애로점 해소됐나?
우편번호 제도의 가장 큰 장점은 어려운 지명을 기억할 필요가 없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우편물을 우편번호별로 분류함으로써 우편물의 지역별 분류에 있어 전국의 산간벽지 등 어려운 지명을 모두 기억할 필요가 없게 되었습니다. 
한마디로 손으로 쓴 주소 같은 알아보기 힘들게 기입된 주소의 판독도 쉬워졌습니다. 이렇게 우편물의 분류가 쉬워지면서 잘못 분류해서 실수로 인한 잘못 배달되는 사례가 줄었습니다. 

새 우편번호 왜 도입? 
우정사업본부가 새로운 5자리 우편번호를 도입하려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우편번호 자릿수가 더욱 적고, 변하지 않는 지형지물을 경계로 구역을 설정하는 다섯 자리 우편번호 도입으로 집배원의 우편물 배달 업무가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는 1970년 7월 1일 우편번호를 처음으로 제정해 도입했습니다. 이후 1988년 2월1월과 2000년 5월1일 두 번에 걸쳐 개정한 바 있습니다. 




우편번호 검색은 어떻게?
우편번호는 우정사업본부의 해당 메뉴를 방문하면 보다 쉽게 검색할 수 있습니다. 우편번호 검색(클릭) 
또한  영문주소는 포털 등 주요 변환코너를 통하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영문주소 검색(클릭)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이사후 주소변경 만만찮네?…이사후 주소변경 힘들었던 사연?

우편번호 숫자에 숨은 원리?…우편번호 사용이유 왜?

신용카드 많으면 신용등급 하락?…카드 함부로 발급받았다간?

눈뜨고도 당한다?…보이스피싱 직접 당해보니?

헉, 스마트폰으로 금융거래 잘못했다간?…스마트폰 안전 금융거래 어떻게?

툭하면 인터넷 해킹사고?…인터넷 둥둥 떠다니는 내 개인정보 지키려면?

예전에 많았는데? 디지털에 밀린 아날로그…인터넷 때문에 아, 옛날이여?

내 개인정보 아찔?…잘못배달된 우편물? 우편물 개인정보 관리 어떡해?

공중전화 애물단지 천만에?…공중전화 못없애는 이유 있다고?

온라인ID가 자산?…인터넷과 모바일에 떠다니는 내정보? 개인정보 보호 어떡해?




Trackbacks 0 / Comments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