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아이와 대화방식 바꿨더니?…아이와 통하는 대화 감잡았어? 아이와 대화 어떻게?

아이와 대화는 말하는 기술보다 태도도 중요

아이의 입장에서 부모가 적극 들어주면 좋아




"엄마 아빠는 왜 어려운 말만 사용해요?"

"동생 때리면 아프지. 네 생각은 어떨것 같애?"
"아플것 같아요. 그런데 내 생각은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어린 딸아이와 대화를 합니다. 가급적이면 많은 대화를 통해 생각키우기를 해주려 합니다. 평소 잘못을 직접 야단을 치기보다는 아이의 생각을 표현하도록 습관을 들이고 있습니다. 대화를 통해 아이에게 자기 표현능력과 적극적인 사고의 폭을 넓히려 노력하고 있는데 역시 생각만큼 쉽지가 않네요.자녀들과 대화 잘하고 계신가요. 대화가 참 중요한것 같습니다. 오늘은 대화에 관해 생각해봤습니다.


육아-보육-교육-유치원-어린이집-보육료-학원-임신-출산-아이-가정아이들과의 대화도 요렵과 방법이 필요합니다.


☞ 평소 일상속 흔히 말하는 대화가 뭘까?

"엄마 아빠랑 대화해볼까"

"대화가 뭐예요?"

"서로 마주보고 말하는 것을 대화라고 하지"

"마주보고 앉지 않으면 그럼 대화가 아니겠네요"


아이가 대화란 말의 뜻에 관해 궁금해합니다. 설명을 해줘도 자꾸만 엉뚱한 질문의 꼬리를 물어댑니다. 그러고보니 필자조차도 대화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 궁금해집니다. 


아이와 부모간에 보다 바람직한 관계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기술이 대화인데 우린 평소 이를 의식하지 않고 단지 '말'이 대화일 것이라 여겨왔습니다. 대화는 참으로 어렵습니다.  대화는 말하는 기술보다 태도에 의해 결정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일 것입니다. 대화 잘하고 계신가요?


☞ 아이와 효과적인 대화는 어떻게 해야할까?

세미예 부부도 육아중 가장 고민하고 있는 것이 효과적인 대화입니다. 그래서 참으로 많은 고민을 하게 됩니다. 고민을 하다보니 나름대로 해법이 생깁니다. 그것은 아이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들어주는 것입니다.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아이들 엄하게? 자상하게?…북유럽 아빠들 교육 어떻길래?
아이 공짜 용돈 줬다간?…자녀용돈 주는 법 따로 있었네
내아이 간식 고르는 요령은?…스마일마크가 뭐야?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우수?…성적좌우 학습태도가 뭐길래?
인터넷이 아이들을 뇌사 상태로?…인터넷 남용 섬뜩한 경종?
TV없앤지 9년간 실험?…아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까?
아들·딸 선택해 낳으려면?…과일 채소 많이 먹으면 딸? 아들?
말문 늦게 트이는 내아이 무슨 문제?…아이말문 걱정마 왜?
미래에 뜰 직업과 사라질 직업 알고보니?…준비안했다간?
'명문대생 음료'?…고카페인에 노출된 아이들이 위험해 왜?
할아버지 할머니 등골휘는 이유 알고봤더니?
아이의 낙서 재밌는 변신?…동생 낙서를 누나가 그림으로?
우리아이 비만 막으려면?…운동·식사보다 더 중요한 것은?
참을 수 없는 층간소음?…층간소음 스트레스 어떡해?
응석받이? 유순한 천사?…아이의 두얼굴 부모하기 나름?
"우리 아이도?"…조기교육 열풍이 걱정스런 이유?
아이의 반항에 부모가 주눅?…'반항아'를 '반한아'로?
아침마다 신경전?…어린이집 안가려는 아이 무슨 일이?
요즘 할아버지 할머니 등골휘는 까닭 알아봤더니
대화방식을 바꿨더니…아이와 통하는 대화 감잡았어?
아이들이 낙서헀다고 야단치면 안된다고 왜?
말 한마디에 엄청난 변화가…말한마디 육아에 참 중요?
아이가 달라졌어요…아이의 이상(?)행동 어디까지
어른들이 모르는 아기들의 독특한 잠버릇

분명하게 말하고 아이 의견도 존중해 줘야?

세미예 부부는 아이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돌려서 말하지 않고 분명하게 이야기합니다. 아이가 잘못하면 왜 잘못했는지 그대로 이야기합니다.


그리고선 아이와 의논을 합니다. 하지만, 엄마 세미예와 아이가 의견이 다를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아빠 세미예는 아이의 입장도 적극 들어줍니다. 자녀의 의견이 부모와 다르다고 해서 무작정 고집할 게 아니라 아이의 의견도 때에 따라선 존중해 주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 아이에게 나를 주어로 해서 전달?

"너는 왜 맨날 동생을 때리냐?"
이런식으로 세미예 부부도 아이를 야단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가 야단을 듣고나서 의기소침해집니다.


그래서 방식을 바꿔 야단이 아니라 "나같으면 동생이 화나게 하더라도 타이르고 그래도 안되면 엄마아빠한테 와서 이야기하겠어"라는 방식으로 '나'를 주어로 해서 전달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아이에게 '나'를 주어로 해서 전달하려는 연습을 시켰더니 의기소침해지지 않고 화나는 일이 있으면 곧바로 엄마아빠한테 달려옵니다. 부모의 입장에선 그만큼 야단칠 경우가 줄어든 것입니다.


☞ 아이에게 앞으로 변화되기를 바라는 대안을 제시?

"넌 맨날 왜그래? 동생을 때리기나 하고. 이러면 되요 안되요?"

"안돼요"


아이가 잘못을 한 후 대화를 나눠보면 이런식으로 진행됩니다. 이렇게 타이르고 나면 아이는 똑같이 동생과 싸웁니다. 이렇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나는 우리 공주님이 동생을 잘 돌봐서 크리스마스때 산타클로스 할아버지 선물을 꼭 받았으면 좋겠어요"

아이에게 야단을 치고나니 별다른 효과가 없습니다. 세미예 부부는 야단방식을 바꿨습니다. 아이에게 우선 엄마아빠의 잔소리처럼 들리게 하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일을 들추기 보다는 앞으로 아이가 변화되었으면 하는 대안을 이야기해줍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