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울산 간절곶과 포항 호미곶 해뜨는 시각 서로 먼저라고 논쟁

한반도서 가장 해가 먼저 뜨는 곳 독도…육지는 울산 간절곶


"우리나라에서 가장 해가 먼저 뜨는 곳이 어디인가요?"
"글쎼요, 잘 모르겠어요. 동해안 쪽 아닌가요?"
"혹시 간절곶 아닌가요? 잘 모르겠어요."




2010년이 23일 남았습니다. 엊그제 2010년 해를 보면서 한해를 시작했는데 벌써 연말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한 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맞이해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2011년은 토끼의 해입니다. 토끼가 깡총깡총 뛰듯이 2011년도 서서이 밝아오려 합니다. 

사람들은 이맘때가 되면 새해 해맞이를 보려고 합니다. 새맞이와 새해맞이, 새로운 해의 첫 해를 맞으려 장소를 고릅니다. 또 밝아오는 새해를 바라보면서 한해를 계획하고 새로운 다짐을 하곤 합니다. 

신묘년에는 블로거 이웃 모두에게도 보다 밝고 건강한 한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새해 해뜨는 시각을 살펴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듯 싶습니다.


2011년 1월1일 해뜨는 시간 살펴보니 
2011년 1월1일은 음력으로 11월27일입니다. 전국의 해뜨는 시간을 살펴보니 대략 아침 7시30~50분입니다. 해지는 시간은 대략 17시08~40분입니다.

구체적으로 해뜨는 시간을 살펴보니 서울은 07시46분50초 해가 뜨서 17시23분46초에 해가 집니다. 부산은 07시32분00초에 해가 뜨서 17시22분05초에 해가 집니다.

울릉도는 07시31분17초에 해가 뜨서 17시 08분07초에 해가 집니다. 포항은 07시33분07초에 해가 뜨서 17시18분18초에 해가 집니다.

경북 영덕은 07시34분06초에 해가 뜨서 17시17분19초에 해가 집니다. 제주는 07시37분57초에 해가 뜨서 17시36분08초에 집니다.

인천은 07시47분54초에 해가 뜨서 17시25분23에 해가 집니다. 군산은 07시43분39초에 해가 뜨서 17시29분06초에 해가 집니다. 목포는 07시41분47초에 해가 뜨서 17시33분30초에 해가 집니다. 울산은 07시31분57초에 해가 뜨서 17시19분51초에 해가 집니다.

전국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곳은?
2011년은 신묘년입니다. 새해 1월1일 전국에서 가장 빨리 해가 뜰곳으로 예상되는 곳은 울산 간절곶입니다. 이곳 일출시간은 07시31분23초입니다. 해맞이 장소답게 가장 먼저 해가 뜹니다. 해맞이 장소인 해운대은 이 보다 17초가 늦은 07시31분40초입니다. 호미곶은 간절곶보다 59초가 늦은 07시32분 22초에 해가 뜹니다. 정동진보다 7분40초 빠르다고 합니다.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를 볼 수 있는 곳은?
 2011년 신묘년(辛卯年)이 불과 한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힘차게 솟아오르는 새해를 보면서 새해 소망을 빌어보는 것도 의미있는 일일 것입다. 새해 첫 일출을 어디에서 보면 좋을까요? 기왕이면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뜨는 해를 보고 싶은 것도 일반적인 바람입니다.


그렇다면 한반도 육지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은 어디일까요? 2000년 밀레니엄 새해를 맞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포항 호미곶을 찾았습니다. 포항 호미곶은 경도상 한반도 남한내에서 가장 동쪽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너도나도 호미곶을 찾곤 합니다.


하지만 최근들어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첫 해가 떠오르는 지역에 대한 논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밀레니엄 해맞이축제로 관심을 모은 포항 호미곶에 딴지를 걸고 나타난 곳은 울산의 간절곶입니다.

간절곶? 호미곶?
새해 햇볕이 가장 먼저 비치는 곳이 바로 간절곶이라면서 울산시가 홍보에 열을 올리면서 논쟁이 촉발되고 있습니다. 울산이 간절곶을 주장하는 이유는 지구의 자전축이 23.5도 기울어진 것과 그축이 계절을 따라 움직이고, 겨울철 동지에는 북측으로 상당히 기울어 태양이 정동쪽이 아닌 동남방향으로 23.5도 내려간 채 떠오른다는 것입니다.






해뜨는 시간은 비슷?
이렇게 23.5도를 기울여 반듯하게 선을 그어보면 포항의 호미곶과 울산의 방어진ㆍ간절곶, 부산의 기장군 일대가 거의 일직선상에 놓이게 됩니다. 실제로 오차범위 안에서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과연 간절곶이 해가 가장 빨리 뜰까?
한국천문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새해 첫 해를 가장 먼저 볼 수 있는 곳은 독도입니다. 해 뜨는 시간은 7시26분입니다. 전국 각 지자체 역시 여기에는 별다른 이의가 없습니다.


하지만 육지에서는 상황이 다릅니다. 울산시는 일단 천문연구원에서 발표한 자료를 인용해 간절곶의 일출시각이 오전 7시31분23초로 정동진보다 7분40초, 호미곶보다 59초, 해운대보다 17초가 각각 빠르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천문연구원이 발표한 일출시각에는 새해 첫 일출을 가늠하기엔 부족한 부분이 많습니다. 일단 각 시도별 일출시각은 시청사 위치를 기준으로 해수면 높이에서의 일출시각을 계산한 결과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지자체의 지나친 홍보는 자제되어야 할 것입니다. 순수하게 새해를 맞는 정겨운 마음으로 해뜨는 시간과 해맞이 장소를 찾는 곳으로 본래 의미가 정착되어야 할 것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