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콩의 놀라운 효과?…유방암 환자 생존율 높여주는 콩 슈퍼푸드

콩 식품 섭취한 유방암 환자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생존율 높아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세포에 붙지 않게 막는 효과 때문 해석 

"유방암 환자들은 음식도 조심해야 한다면서요."

"그래요? 어떤 음식이 좋고 또 어떤 음식을 삼가해야 하나요?"

"콩은 유방암 환자에게 좋나요? 아니면 콩은 유방암 환자에게 안좋나요?"

"글쎄요, 아마도 콩은 유방암 환자에게 좋다고 알고 있어요."

"그런가요, 그렇다면 앞으로 콩 많이 먹어야겠네요."

"예, 콩 많이 드세요."





콩과 유방암 환자와의 관계는 어떨까요? 콩은 유방암 환자에게 좋을까요, 안좋을까요. 유방암 환자에게 콩 식품이 좋으냐 나쁘냐를 둘러싼 논쟁은 오래전부터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최근의 학문적 논쟁은 어디까지 왔을까요? 콩은 과연 유방암 환자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까요. 콩과 유방암 환자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는 지 알아봤습니다. 


콩-유방암



콩 식품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 높일 수 있다 

콩이 유방암 환자에게 좋을지 안 좋은지 이를 둘러싼 논쟁은 오래전부터 학계에 논쟁이 벌어져 왔습니다(The pros and cons of soy for breast cancer patients have been debated for years). 


학계의 논쟁의 핵심은 유방암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호르몬 수용체 양성(hormone receptor-positive) 유방암의 경우 에스트로겐이 유방암 세포의 성장을 촉진하는데 콩에는에스트로겐 유사 성분인 이소플라본(isoflavone)이 들어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콩 식품이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Now, research involving more than 6,200 breast cancer survivors finds that those who ate the most soy had a lower risk of death from all causes during the nearly 10-year follow-up period.)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콩이 유방암 환자 생존율 높인다는 누가 연구?

콩 식품이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미국 터프츠 대학 영양과학대학 연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미국 터프츠 대학 영양과학대학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 6천200여 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된 조사자료를 분석했더니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We didn't find any harmful effects of women diagnosed with breast cancer consuming soy in terms of mortality," said study leader Dr. Fang Fang Zhang. She's an assistant professor of epidemiology at Tufts University's Friedman School of Nutrition Science and Policy in Boston). 


이 같은 연구결과는 헬스데이 뉴스(Soy Safe, Even Protective, for Breast Cancer Survivors. Study of 6,200 women finds the food linked to lower risk of death after nearly a decade of follow-up)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콩-유방암-두부


콩식품 섭취 많은 유방암 환자 사망률 21% 낮아

전반적으로 두부, 두유 같은 콩 식품 섭취가 많은 유방암 환자는 적은 환자에 비해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률이 2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을 이끈 장 팡팡(Fang Fang Zhang) 역학 교수는 말합니다("Overall, consuming higher levels of soy is associated with a 21 percent reduction in the risk of death compared to women who consumed soy at a lower level," she said).


주목할 점은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 유방암이 아닌 환자는 콩 식품 섭취 효과가 가장 커서 사망률이 50%나 낮았다고 합니다.(Still, Zhang's team noted that the benefit was strongest for women who did not have hormone-receptor positive cancers -- the type that's sensitive to estrogen. These women had a 50 percent reduced risk of dying from any cause during the follow-up).


폐경 때 호르몬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도 콩 식품 섭취가 사망위험을 32% 낮추어 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Women who had never taken hormone therapy as breast cancer treatment also appeared to gain a substantial benefit from high soy intake -- they had a 32 percent reduced risk of death during the follow-up period).





하루 이소플라본 섭취량 대부분 적게 섭취

이번 연구에서 주목할 점은 연구팀은 콩 식품을 가장 적게 먹는 그룹은 하루 이소플라본 섭취량이 하루 평균 0.3mg 미만이었고 콩 식품을 가장 많이 먹는 그룹은 1.5mg 이상이었다. 환자 대부분이 이소플라본을 매일 1.5mg 이상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How much soy was needed to see an effect? According to the researchers, women in the "low-soy" group ate less than 0.3 milligrams (mg) of soy isoflavones daily, while those in the highest took in 1.5 mg or more. Most women ate more than 1.5 mg/day, with the average intake being 1.8 mg of soy isoflavones daily). 


환자 대부분이 이소플라본을 매일 1.5mg 이상 섭취가 많은 것일까요. 하지만 이는 그리 많은 양이 아닙니다. 하루 이소플라본 1.8mg 섭취는 일주일에 0.5~1번 콩 식품을 푸짐하게 먹는 정도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콩-유방암-두부


콩식품 섭취가 유방암 환자 사망률 낮추는 효과 왜?

콩 식품 섭취가 유방암 환자의 사망률을 낮추는 효과는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일단 세포의표면에 달라붙으면 에스트로겐이 같은 세포에 붙지 못하게 막는 효과가 있기 때문일것으로 장 교수는 추측하고 있습니다(The experts could only speculate as to why soy might be protective against breast cancer death. "The plant-based estrogen, once it attaches to the surface of the cell, makes estrogen less likely to be able to attach to the same cell," Zhang pointed out. In essence, the soy isoflavone bumps estrogen out of its preferred spot on the cancer cell, keeping its effects at bay..


또다른 것으로 콩에는 암세포의 먹이가 되는 영양소가 많이 들어있는 혈관의 생성을 억제하는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장 교수는 설명하고 있습니다.





콩식품 섭취가 유방암 환자 사망률 낮추는 효과 연구 의미는

 미국 터프츠 대학 영양과학대학 연구팀이 발표한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에모리 대학 암연구소 종양 전문의 오머 쿠쿠크 박사는 콩 식품 섭취가 유방암의 재발 위험을 낮추어 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면서 재발이 안 되면 사망 위험도 낮아질 수 있다고 논평하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악학회(American Cancer Society) 학술지 '암'(Cancer) 온라인판에 게재됐습니다.


콩식품 섭취 유방암 환자 사망률 낮춘다는 연구 영어기사를 보니?

Soy Safe, Even Protective, for Breast Cancer Survivors

Study of 6,200 women finds the food linked to lower risk of death after nearly a decade of follow-up

(헬스데이 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Soy food consumption linked to prolonged survival in some breast cancer patients

(메디컬 익스프레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매일 콩 한컵이 보약?…콩이 혈당·혈압 동시에 낮춰?

콩이 그렇게도 좋아?…콩이 건강의 효자식품 왜?

신선초와 검은콩의 재발견?…신선초와 검은콩 자주 먹어라고 왜?

콩과 현미, 말린 과일 꼭 먹어라?…콩, 현미, 말린 과일 다시봤더니

콩과 현미 다시봤더니?…콩과 현미 건강의 효자 왜?

Trackbacks 0 / Comments 1

술 많이 마시면 폐에 섬뜩?…과음이 폐질환 유발 섬뜩 경고

술을 많이 마시면 산화질소 감소시켜 폐질환 유발 위험

음주량이 많을수록 날숨의 산화질소 농도 낮아 폐에 안좋아


"술이 오늘 너무 잘들어가요. 이러다 과음하는 것 아닌지 모르겠어요."

"과음하지 마세요. 과음하면 간 뿐만아니라 폐에도 안좋대요."

"무슨 소리예요. 술이 폐와 무슨 관계라도 있을라구요."

"연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이색적이라 더욱 눈길이 가네요."

"그래요? 이제부터 과음을 삼가해 폐도 보호해야겠군요."





적당한 술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어디까지나 적당해야 합니다. 하지만 술을 입에 대기 시작하면 끝나지 않는게 문제입니다. 한 잔 두 잔 마시게 되면 어느새 과음으로 이어집니다. 


과음은 여러가지 문제를 유발합니다. 적당한 여백의 미가 필요합니다. 과음이 간 뿐만 아니라 폐에도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애주가들에게 경종을 우리고 있습니다.


음주운전 음주가무 음주측정기 술 술안주 과음후 과음구토 과음후 구토 과음후 물 과음 가장 후회


과음이 문제? 과음이 폐에까지도 문제 유발 

술은 적당히 마시는게 좋습니다. 그런데 부지불식 중에 술이 지나쳐 과음으로 이어지게 마련입니다. 그런데 과음이 폐 건강에 해로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과음은 폐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Heavy drinking may increase the risk of lung problems, a new study suggests.)가 발표돼 과음을 하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있습니다. 


과음으로 인한 여러가지 문제에 대해 경종을 우리는 수 많은 연구결과가 발표된 바 있지만 과음이 폐에도 문제를 유발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특히 눈길을 끕니다. 


관련 글

대장암초기증상 아찔?…대장암자가진단 치료 어떻게?


'과음이 폐에도 문제 유발' 누가 연구했길래 

과음이 폐에도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미국 시카고 로욜라 대학 의과대학 폐 질환 전문의 마지드 아프샤르(Majid Afsha) 박사가 연구해 발표한 것입니다(Alcohol appears to reduce levels of a protective respiratory gas, study finds). 


그는 과음은 폐 건강에 중요한 산화질소를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의 연구결과는 '흉부'(Chest) 최신호에 실렸습니다(The findings were published recently in the journal Chest).


또한 그의 연구결과는 헬스데이 뉴스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는 특히, UPI통신 보도에서 미국 시카고 로욜라대학 마지드 아프샤르 박사는 과음이 폐질환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Alcohol appears to disrupt the healthy balance in the lung," said study lead author Dr. Majid Afshar, of Loyola University Chicago. He is an assistant professor in the division of pulmonary and critical care medicine and department of public health sciences)고 주장해 많은 사람들을 환기시키고 있습니다.


관련 글

유방암초기증상 아찔?…유방암 자가진단법 깜짝 비결





'과음이 폐에도 문제 유발'은 어떻게 연구했길래

미국 시카고 로욜라 대학 의과대학 폐 질환 전문의 마지드 아프샤르 박사는 성인 1만2천명(21~79세)의 음주량을 조사하고 날숨(호기) 속의 산화질소를 측정했다고 합니다. 


측정 결과, 과음(남성-하루 두 잔 이상, 여성-하루 한 잔 이상)하는 사람과 한 달에 최소 한번 폭음(남성-5잔 이상, 여성-4잔 이상)하는 사람은 혈관이완 작용을 하는 산화질소(nitric oxide)의 수치가 비음주자보다 낮았다고 합니다. 


아프샤르 박사는 연구에서 술을 하루 2잔 이상 마시는 남성과 1잔 이상 마시는 여성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날숨 속의 산화질소의 양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합니다(Afshar's team analyzed data from more than 12,000 American adults. The researchers found that heavy drinkers (more than one drink a day for women and more than two drinks a day for men) and people who binge-drink at least once a month had less nitric oxide in their exhaled breath than non-drinkers. Binge-drinking is consuming four or more drinks per occasion for women and five or more drinks for men).


관련 글

비타민D 많아도 적어도 아찔…비타민D 하루권장량은?



음주운전 음주가무 음주측정기 술 술안주 과음후 과음구토 과음후 구토 과음후 물 과음 가장 후회



음주량 많을수록 날숨의 산화질소 농도낮아

 아프샤르 박사는 연구에서 음주량이 많을수록 날숨의 산화질소 농도는 낮았다고 합니다(Also, the researchers found that the more alcohol heavy drinkers consumed, the lower the level of nitric oxide). 


그런데 주목할 것은 천식이나 흡연, 식습관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했지만 음주량이 많을수록 날숨의 산화질소 농도가 낮았다는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합니다(In asthma patients, nitric oxide levels in exhaled breath give a good indication of how well their medication is working. Excessive drinking might complicate the results of such tests, the researchers said).


관련 글

결핵 초기증상 전염성 아찔?…결핵예방법 숨은 비법


음주량과 폐연구에 활용된 산화질소가 뭐길래

아프샤르 박사는 산화질소는 폐를 해로운 박테리아로부터 보호하는 기능을 수행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Nitric oxide helps protect the lungs against certain types of harmful bacteria, the researchers explained. The study is the first to find a link between excessive drinking and nitric oxide, according to the researchers).


관련 글

면역력 강화 최강 비결?…면역력 강화식품 알고보니



음주운전 음주가무 음주측정기 술 술안주 과음후 과음구토 과음후 구토 과음후 물 과음 가장 후회



'과음이 폐에도 문제 유발' 연구의미는?

아프샤르 박사는 천식 환자는 치료제가 얼마나 잘 듣는지를 평가하기 위해 날숨의 산화질소 농도를 측정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술을 많이 마시는 환자는 검사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고 그는 지적합니다. 


연구팀은 산화질소는 폐를 박테리아의 침입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데, 음주를 많이 할수록 산화질소의 수치가 낮아져 폐질환 발생 위험이 상승한다고 합니다. 음주에 따른 산화질소의 감소는 폐질환뿐 아니라 호흡기 질환 검사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In the sample population researchers examined, 26.9 percent of the participants were excessive drinkers. After controlling for asthma, smoking, diet, demographics and other factors, researchers found that exhaled nitric oxide levels were lower in excessive drinkers than in adults who never drink, and the more alcohol an excessive drinker consumed, the lower the level of nitric oxide. Nitric oxide is a colorless gas produced by the body during respiration. A nitric oxide molecule consists of one nitrogen atom and one oxygen atom. Nitric oxide and similar molecules play an important role in killing bacteria that cause respiratory infections).


관련 글

역류성 식도염 증상 아찔?…역류성 식도염 예방법 비법

분노조절장애 증상 아찔?…분노조절장애치료법 비법?





'과음이 폐에도 문제 유발' 연구의미는?

아프샤르 박사는 천식 환자의 치료 경과와 복용하는 치료제의 효능을 평가할 때, 환자가 내쉬는 숨에서 나오는 산화질소의 양을 측정하는데, 음주를 하면 산화질소의 양이 감소해 정확한 검사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호흡기내과 전문의들은 음주와 산화질소의 상관관계를 인지하는 것이 호흡기질환자의 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In an asthma patient, the amount of exhaled nitric oxide in a breath test provides a good indication of how well the patient's medication is working. Excessive alcohol consumption might complicate the results of such tests. "Lung doctors may need to take this into consideration," Dr. Afshar said. Dr. Afshar and colleagues concluded: "Accounting for alcohol use in the interpretation of [exhaled nitric oxide] levels should be an additional consideration, and further investigations are warranted to explore the complex interaction between alcohol and nitric oxide in the airways").


'과음이 폐에도 문제 유발' 영어기사를 봤더니

Heavy Drinking Might Harm the Lungs

Alcohol appears to reduce levels of a protective respiratory gas, study finds

(헬스데이뉴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사이언스데일리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술담배 상극? 흡연 위험성 금연 성공법?

술독 아빠 임신 아찔?…술독 임신 초기 초긴장 왜?

술자리 담배 아찔?…술마시면서 담배피우면 식도암 '노크'

술 잘못 마셨다간?…건강 지키고 기분좋은 술자리 비결?

맥주마시면 살찐다?…술과 다이어트 잘못된 상식은?

술독에 빠진 사람에 섬뜩한 경고?…만성 과음 적신호?

술 빨리 깨는 알약?…술 빨리깨는 신기한 약의 정체는?

술을 약간 마셨더니 그녀가?…술이 이성을 매력적으로?

숙취해소에 좋은 음식 따로 있었네?…나라별 숙취해소 음식?

술마시기전 술잔부터 살펴?…곡선형 맥주잔 술 빨리 먹게 만들어?

술 잘마시는 요령? 술자리 비법은?…술자리 이건만은 피해야?

술잔만 바꿨을뿐인데 술이 술술?

하루 술 적당량 알고보니?…건강한 음주법 '불편한 진실'

맥주병과 소주병 색의 비밀은?…술병 색깔에 담긴 비밀?

낯선곳서 술마시면 더 취한다? 아니다?

피서지서 마신 술이 빨리 취한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중년 비만도 계산기 아찔?…중년 과체중 뇌 노화 10년 빨라져 비만관리 주의

중년의 과체중과 비만은 뇌의 노화 10년 정도 빠르게 진행시켜 요주의

과체중 50세 뇌의 백질 용적이 정상체중 60세와 비슷 비만관리 나서야

 

"나이를 먹으니 허리둘레도 자라는 것 같아요. 참 이상하죠."

"허리둘레가 자라면 안좋다는데 빨리 다이어트 하세요."

"허리둘레가 인격 아닌가요. 건강에 안좋다니 기분이 묘하네요."

"적절한 운동으로 빨리 뱃살을 빼고 건강관리에 신경 쓰세요."


예전엔 배가 나오면 인격이라며 아름답게 묘사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못살던 시절이야기입니다. 요즘엔 배가 나오고 허리둘레가 크면 웃음거리로 전락하고 맙니다. 그런데 중년 이후에 체중이 많이 나가고 비만이라면 주의해야 겠습니다. 뇌의 노화가 10년 정도 빨라진다고 합니다. 





중년이라면 비만도 계산기를 두드려야할 나이가 된 것입니다. 중년들의 비만관리과 비만지수가 유독 신경이 쓰일 시기가 된 것입니다. 비만의 원인과 비만측정기도 이제 들여다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중년이라면 비만관리 비만지수 비만의 원인 비만측정기에 신경을 쓰야 합니다. 


뇌-두뇌-중년 비만도 계산기-중년 과체중-뇌 노화-비만관리


중년의 과체중 뇌의 노화 10년 정도 빨라져

"엄마 아빠 이젠 운동으로 제발 살 좀 빼세요. 보기 흉해요."

"다이어트도 하시고 식단도 신경 쓰셔야 장수할 수 있대요."


나이가 들수록 신경쓰야 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비만과 과체중입니다. 비만과 과체중이라면 그것도 나이가 들었다면 위험신호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중년의 시기에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라면 뇌의 노화가 10년 가량 빨라진다(Brains of overweight people 'ten years older' than lean counterparts at middle-age)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주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관련 글

대상포진 초기증상 아찔?…대상포진 방치했다간 끔찍?


'중년의 과체중 뇌의 노화 10년 정도 빨라져' 어떻게 연구?

중년의 시기에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라면 뇌의 노화가 10년 가량 빨라진다(Brains of overweight people 'ten years older' than lean counterparts at middle-age)는 연구결과는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의과대학 노화-신경과학센터(Center for Ageing and Neuroscience)의 폴 플래처 박사 연구팀이 발표한 것입니다.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노화의 신경생물학'(Neurobiology of Ageing) 최신호에 발표됐습니다(Published in the journal Neurobiology of Aging, the study revealed that middle-aged adults who were overweight had reduced white matter volume in the brain, compared with their lean counterparts. 

The research team - including senior author Prof. Paul Fletcher of the Department of Psychiatry at the University of Cambridge - says this reduction in white matter represents around a decade of brain aging).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메디컬 뉴스 투데이, 메디컬익스프레스 BBC 뉴스 등 주요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뇌-두뇌-중년 비만도 계산기-중년 과체중-뇌 노화-비만관리



성인 대상 BMI 측정하고 뇌 MRI 시행해봤더니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의과대학 노화-신경과학센터(Center for Ageing and Neuroscience)의 폴 플래처 박사 연구팀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성인 473명(20~87세)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MI)를 측정하고 뇌 MRI를 시행했다고 합니다(In order to learn more about the link between weight and brain shrinkage, the researchers conducted a cross-sectional study in which they analyzed data of 473 cognitively healthy adults aged 20-87. The researchers assessed participants' cerebral white and gray matter volume using magnetic resonance imaging (MRI)). 

 

중년 BMI 과체중 비만이면 뇌의 백질 현저히 줄어

플래처 박사팀의 연구결과 중년 그룹에서 BMI가 과체중(25~29.9)이거나 비만(30 이상)인 사람은 BMI가 정상(18.5~24, 9)인 사람에 비해 뇌의 백질(white matter)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Based on participants' body mass index (BMI), 246 subjects were classified as lean (BMI of 18.5-25), 150 were overweight (BMI of 25-30), and 77 were obese (BMI higher than 30. Compared with the lean subjects, those who were overweight or obese were found to have significantly reduced white matter volume. The researchers then looked at how white matter volume was associated with the age and weight of subjects, and they found that overweight and obesity appeared to have the most detrimental impact on the brains of middle-aged adults).





과체중인 50세는 백질의 용적이 정상체중인 60세와 비슷 

플래처 박사팀의 연구결과 과체중인 50세는 백질의 용적이 정상체중인 60세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플래처 박사는 중년의 과체중이나 비만이 뇌의 노화를 10년 앞당길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Middle-aged adults who were overweight or obese had a white matter volume that was comparable to those of lean adults who were 10 years older; for example, the white matter volume of a 50-year-old overweight adult was on par with that of a 60-year-old lean adult).


하지만 지능검사(IQ) 결과는 정상체중, 과체중, 비만 그룹 사이에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고 합니다. 말하자면 뇌의 노화를 앞당길 수 있었지만 지능검사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합니다(The researchers note that they are unable to conclude whether obesity in midlife causes a reduction in white matter, or whether it is such brain changes that cause obesity. Additionally, the team found no differences in cognitive abilities between lean, overweight, and obese individuals, as determined through an IQ test).


관련 글

분노조절장애 아찔?…분노조절장애 증상 무서운 이유?



뇌-두뇌-중년 비만도 계산기-중년 과체중-뇌 노화-비만관리



'중년 BMI 과체중 비만이면 뇌의 백질 현저히 줄어' 연구결과는 뭘 말하나

플래처 박사의 연구결과에서 주목할 점이 있습니다. 바로 중년이라는 연령대와 과체중 또는 비만이 뇌의 백질 감소라는 점입니다. 이는 중년이란 연령대가 뇌의 백질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연령대로 나타났다는 것을 말합니다. 이는 말하자면 뇌의 노화는 중년이 가장 취약한 시기임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중년 BMI 과체중 비만이면 뇌의 백질 현저히 줄어' 연구결과 과제는?

그의 연구결과는 아직 해결해야할 과제도 있습니다. 그의 연구팀의 이런 연구결과에서 왜 그런 결과가 나타난 것인지 만약 중년에 체중을 줄이면 뇌의 백질 감소를 막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그는 또한 실제로 과체중과 비만이 뇌에 이러한 변화를 가져온 것인지 아니면 뇌의 변화의 결과로 인해 과체중과 비만이 온 것인지도 풀어야 할 숙제라고 그는 지적했습니다.


관련 글

면역력 강화 최강 비법은?…면역력 강화식품 알고보니?




뇌-두뇌-중년 비만도 계산기-중년 과체중-뇌 노화-비만관리


대뇌와 회백질이 뭐길래?

대뇌는 두개골 안에 들어 있는 뇌(brain)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며, 좌우 2개의 반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표면의 겉질과 내부의 백색질(white matter)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위에 따라 각각의 기능이 다릅니다. 운동, 감각, 언어, 기억 및 고등 정신 기능뿐 아니라 생명 유지에 필요한 각성, 자율신경계 조절, 호르몬 생성, 항상성 유지 등의 기능을 수행하기도 합니다. 


대뇌는 신경세포체로 구성된 겉 부분인 피질과 신경세포를 서로 연결하는 신경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수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피질은 회색을 띠고 있어 회색질(grey matter), 수질은 하얀색을 띠고 있어 백질이라고 불립니다.





관련 글

역류성 식도염 증상 무시했다간 끔찍?…역류성 식도염 원인 치료 비법은?



'중년 BMI 과체중 비만이면 뇌의 백질 현저히 줄어' 영어기사 보기

Brain aging accelerated by 10 years with midlife overweight, obesity

(메디컬뉴스 투데이 영어기사 상세보기)

Brains of overweight people 'ten years older' than lean counterparts at middle-age

(메디컬익스프레스 영어기사 상세보기)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남녀 뇌구조 차이?…뇌구조 알면 남녀 차이 원인 알수 있다?

아인슈타인 뇌 천재인 이유?…아인슈타인 좌뇌·우뇌 활용 어떻게?

무시받은 어린이 두뇌 봤더니?…엄마 사랑받고 자란 어린이 뇌는?

기억이 날로 가물가물 어떡해?…뇌건강 유지법 따로 있었네

술꾼의 뇌 일반인과 다르다?…술유혹 유전자가 있다?

뇌 젊게 하려면 적게 먹어라?…음식과 뇌는 무슨 관계?

기억 가물가물해지면 생선 먹어?…생선 건강요리법 있었네?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