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입춘은 양력? 음력?…입춘에 숨은 과학적 원리는?

입춘은 올해 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봄='풀(艸)+진(屯)+햇볕(日)'

입춘축(立春祝) 입춘대길(立春大吉)·건양다경(建陽多慶) 등 내걸어

"눈이 오고 날씨가 추운데 벌써 입춘이라고요?"
"입춘이라면 봄이라는 뜻인데 진짜 봄이 오긴 오나요."
"봄을 시샘하듯 동장군의 기세가 아직도 장난이 아닌데요."
"요즘 봄은 정말 언제 시작되는 지 궁금합니다." 
"3월이 봄이 시작하는 것으로 알았는데 아닌가요."
"아니죠? 2월 입춘이 봄의 시작 아닌가요."




2월 4일은 세워(立) 봅니다 찬란한 봄(春)을. 봄을 세워 살포시 아래를 봅니다. 연하디 연한 생명들이 아래에서 움트고 있습니다. 살며시 아래를 봅니다. 봄은 많이 보라고 봄인가요? 이곳 저곳을 둘러봅니다. 둘러볼 게 참 많은 세상입니다.  겨우내 얼었던 땅밑에선 풀과 싹이 흙을 부수고 고개를 내밉니다. 흙이 간지럽다고 자꾸만 움찔거립니다. 바야흐로 부스스 봄이 눈을 뜨고 기지개를 켭니다. 기지개를 켠 봄은 두리번두리번 이곳 저곳을 둘러봅니다.

 

하지만, 봄은 참으로 잔인한 것 같습니다. 씨앗속에 몰래 숨은 어린 싹이 뚫고 올라오긴엔 겨우내 언땅이 너무 두텁습니다. 봄을 시샘이라도 하듯 날씨가 갑자기 차가워졌습니다. 동장군의 기세가 이토록 센데 벌써 봄소식인가요.
 

동장군-봄-입춘-입춘대길-봄소식-봄처녀-산적-죽순나물-죽순찜-냉이나물-달래나물-산갓-김치-장-간장-된장-고추장-음식-힐링-웰빙-건강-마눌-달래-부추-무릇-미나리 새순-24절기-세시풍속-음력-양력-달력-봄입춘에 더 새롭게 다가오는 봄을 알리는 버들개지.

 

동장군의 기세가 거세도 봄은 오고있다는데…
봄(春) 이란 한자가 참으로 재밌습니다. '풀(艸)+진(屯)+햇볕(日)'이 모여서 된 글자라고 합니다. . 풀이 흙을 뚫고 지상에 나오려고 하는데 동(冬)장군의 기세에 웅크린 모습입니다. 나무의 움들도 말을 하기 시작합니다. 황지우님의 시가 절로 떠오릅니다. 시심이 살포시 입가에 번집니다.


'…밀고 간다, 막 밀고 올라간다/온몸이 으스러지도록/으스러지도록 부르터지면서/터지면서 자기의 뜨거운 혀로 싹을 내밀고/천천히, 서서히, 문득, 푸른 잎이 되고…'(황지우 '겨울 나무로부터 봄 나무에로' 중).


 입춘오신반(立春五辛盤). 오늘이 입춘입니다. 바야흐로 봄입니다. 경제가 안좋은 가운데 어김없이 올해도 봄은 찾아왔습니다. 입춘과 관련, 재밌는 것들을 모아봤습니다.


 

동장군-봄-입춘-입춘대길-봄소식-봄처녀-산적-죽순나물-죽순찜-냉이나물-달래나물-산갓-김치-장-간장-된장-고추장-음식-힐링-웰빙-건강-마눌-달래-부추-무릇-미나리 새순-24절기-세시풍속-음력-양력-달력-봄봄에는 모든 게 새롭습니다. 커피나무의 새순도 불쑥불쑥 자랍니다.

 


입춘이 뭐야?
입춘은 우리나라 24절기의 하나입니다. 일반적으로 말하는 24절기는 태양의 운동에 근거합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춘분점으로 부터 태양이 움직이는 길인 황도를 따라 동쪽으로 15도 간격으로 나누어, 태양이 지나는 시기를 말한다고 합니다. 음력은 계절과 일치하지 않기 때문에 태양의 움직임으로 계산한 절기를 두어 계절을 일치시키려 했던 것입니다.


이를테면 동지는 태양의 황도가 270도, 입춘은 315도를 지나는 날입니다. 춘분은 0도, 하지 90도, 추분 180도, 동지 270도입니다. 입춘은 태양황경이 315도 일때입니다.


입춘의 절입시간은?
입춘하면 절입시간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절입시간은 지구 중심에서 볼때 태양의 중심이 각 점을 지나는 순간으로 정해지는데 24절기는 춘분점으로부터 태양이 움직이는 길인 황도를 따라 동쪽으로 15도 간격으로 나누어 24점을 정했을때 태양이 각 점을 지나는 시기를 말합니다. 절입시간의 오차범위는 ±1~20분 정도라고 합니다.


2013년의 입춘은 양력 2월4일이며 절입시간은 새벽 01시01분입니다. 2012년 입춘은 양력 2월4일이며 절입시간은 19시12분이었습니다.

입춘의 황도좌표는 태양의 황경이 315도일때 입니다. 24절기는 양력으로도 따지지만 주로 음력으로 따져서 행사를 치릅니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농업을 주 업으로 하는 농업국가이므로 이 24절기를 따지고 절기에 따라 농경을 해왔으며 지금도 이 절기에 따로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이 절기의 순환 이용은 농경에서만 쓰는 것은 아닙니다. 어업과 그 밖의 곤혼상제에도 절기를 따져서 사용했습니다. 입춘은 봄이 시작되는 날이라고 정해 입춘이라 했습니다.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동양에서는 해마다 2월 4일에서 5일이 되면 긴 겨울이 끝나고 새봄이 시작 된다는 입춘(立春)이라 하여 크게 반기며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등의 입춘축(立春祝)을 써서 대문 등에 붙이는 풍습이 있습니다. 동양에서 입춘을 이렇게 크게 생각하는 이유는 입춘이 24절기 중 새해가 시작되는 첫 절기이기 때문입니다.


'입춘대길 건양다경'은 '봄이 왔으니 크게 길하고 따뜻한 기운이 감도니 경사스러운 일이 많이 있으라'는 일종의 축원문입니다. 이러한 입춘축은 입춘첩(立春帖)이라고도 하며 입춘이 시작되는 당일 절입(節入)시간에 붙여야 그 효험이 있다고 하여 미리 준비해 두었다가도 입춘 당일 시간에 맞춰 붙이기도 합니다. 옛날에 문관들이 정월초하루를 축하하여 임금님에게 지어 올린 글 중 잘 지어진 글을 골라 대궐에 붙였는데 이것이 민가의 풍습으로 전래 된 것이라 합니다.

동장군-봄-입춘-입춘대길-봄소식-봄처녀-산적-죽순나물-죽순찜-냉이나물-달래나물-산갓-김치-장-간장-된장-고추장-음식-힐링-웰빙-건강-마눌-달래-부추-무릇-미나리 새순-24절기-세시풍속-음력-양력-달력-봄봄에는 희망도 새로운 계획도 용솟음칩니다. 커피나무의 발아 모습.

 


입춘 추위속 움트는 봄의 소리는?

입춘날부터 봄이라고는 하지만 추위는 아직도 강합니다. 옛날 중국에서는 입춘 추위속에 움트는 봄의 소리를 세가지 움직임으로 설명했다고 합니다. 첫째는 동풍이 불어 언땅을 녹이고, 둘째 동면하던 벌레가 움직이기 시작하며, 셋째 물고기가 얼음밑을 돌아다닌다고 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세시풍속에서는 입춘은 농사준지를 시작하는 날입니다. 입춘을 기준으로 88일째 되는 날, 밭에 씨를 뿌리고 210일째에는 농작품과 태풍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합니다. 


입춘은 양력절기?
2월4일은 입춘입니다. 입춘은 양력으로 대개 2월4일입니다. 하지만, 입춘도 항상 양력 2월 4일에 드는 것은 아니며 하루 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양력 2월 4일이 아닌 입춘을 찾아봤더니 1976년엔 2월5일, 1980년엔 2월5일, 1984년도 2월5일이었습니다. 또한 2021년엔 2월3일, 2025년엔 2월3일, 2033년도에도 2월3일이 됩니다.


동장군-봄-입춘-입춘대길-봄소식-봄처녀-산적-죽순나물-죽순찜-냉이나물-달래나물-산갓-김치-장-간장-된장-고추장-음식-힐링-웰빙-건강-마눌-달래-부추-무릇-미나리 새순-24절기-세시풍속-음력-양력-달력-봄입춘을 기점으로 봄이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입춘이 두 번 있을 수 있을까 
입춘은 양력으로 정해집니다. 그런데, 음력에서는 약 3년에 한번씩 윤달이 들어갑니다. 따라서, 음력에서는 윤달이 있으면, 일년이 약 354일+30일 = 384일입니다. 이때 양력과, 음력의 일년의 양 끝자락 가까이의 입춘이 우연히 겹치면, 양력의 일년안에 입춘이 두 번 들 수도 있다고 합니다.(한국천문연구원 지식게시판)

입춘에 뭘먹나
우리의 조상들은 이날에 맵고 쓰고 쏘는 생채 요리를 만들어 새봄의 미각을 돋게 했습니다. 오신채는 다섯가지 싱싱한 나물을 겨자 등 양념에 무친 음식인데요, 지방마다 약간씩 다르지만 보통 파, 마늘, 달래, 부추, 무릇, 미나리 새순이 사용된다고 합니다.

노란색의 싹을 한복판에 무쳐 놓고 동서남북에 청·적·흑·백의 색깔있는 나물을 배치하는데, 여기에는 임금을 중심으로 사색당쟁을 초월한다는 의미가 깃들어 있다고 합니다. 




일반 백성들은 이를 통해 가족의 화목과 인·의·예·지·신을 배우고, 오신채를 먹음으로써 인생의 다섯가지 고통을 참는다는 처세의 교훈도 담겨 있다고 한다고 합니다. 

산적, 죽순 나물, 죽순찜, 냉이나물, 달래나물, 산갓, 김치 등도 입춘 전후에 많이 먹던 음식들입니다. 장 담그는 것도 입춘날 전후입니다. 장은 추위가 덜 풀린 이른 봄에 담가야 소금이 덜 들어 삼삼한 맛이 난다고 합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하지(夏至)날 낮이 얼마나 길어?…하지는 양력? 음력?
봄의 시작은 언제부터?…입춘부터? 3월부터?
입춘은 양력일까 음력일까?…입춘이 한해에 두번 가능?
동지에 숨은 과학적 원리는?…동지 궁금증 다 모아보니?
입춘은 양력? 음력?…입춘 한해에 두번?…재밌는 입춘
동짓날 밤의 길이 얼마나 길까?…동지에 왜 팥죽먹을까?
춘분 낮과 밤의 길이 똑같을까?…춘분은 양력? 음력?
동지 밤의 길이 얼마나 길어요?…동지를 다시 살펴보니
동지에 숨은 과학적 원리와 동지에 알아둬야할 것들은?
오곡밥이 이렇게 좋을수가?…오곡밥에 숨은 맛과 영양?
명절보내고 난후 몸이 이상해?…명절증후군 극복 어떡해?
설날의 아픈 역사?…미처 몰랐던 설날 이야기와 상식은?
동지 팥죽뿌리는 시간과 과학적 원리?…동지 궁금증?
하지(夏至)날 낮이 얼마나 길어?…하지는 양력? 음력?
이런 사주가 잘맞네!…손빈사주 아세요
정월대보름달 가장 크다? 아니다?…재밌는 정월대보름!
불빛도 공해?…인간의 잠을 삼킨 빛공해 어떡해?
봄의 시작은 언제부터?…입춘부터? 3월부터?



Trackbacks 0 / Comments 0

올해 추석 늦네!…가장 빠른 추석·가장 늦은 추석 언제? 추석의 비밀?

추석은 하지로부터 73일이 경과한 시점을 과학적으로 정해 운영해

현재의 역법(曆法)으로 양력 8월에 추석이 온다는 것은 이론상 불가능



예년 보다도 다소 늦게 찾아온 추석이라 생활속에서 다양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벌써 낙엽이 물드기 시작한 곳도 있고 들판은 이미 누렇게 익었습니다. 과일은 익을대로 익어 언론보도에 따르면 올 추석엔 다소 가격이 내릴 전망이라고 합니다.

 

올 추석은 10월3일 토요일입니다. 개천절하고 겹쳤습니다. 하필이면 개천절과 토요일과 추석이 겹치다 보니 직장인들은 몹시 실망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올 추석은 토요일이다 보니 추석연휴가 짧아 사람들마다 벌써부터 귀성걱정에 휩싸였습니다. 연휴가 짧다보니 아예 귀성을 포기하는 사람들도 생겼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의 올 추석정보.

☞ 올 추석 예년보다 늦었네!
10월과 함께 찾아온 추석 어떠세요. 평년보다 늦게 들었죠. 지난해 추석이 9월14일인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 보다도 무려 19일이나 늦게 든 셈입니다. 2008년엔 9월25일이 추석이었습니다.


올해 추석이 예년보다 늦었네요. 올해는 음력 5월에 윤달이 들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가장 늦게 돌아온 한가위는 언제일까요. 늦게 돌아온 한가위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추석을 어떻게 계산하는 지부터 알아야 합니다.


하지로부터 73일 경과한 시점이 추석
추석은 어떻게 계산할까요. 추석은 아무렇게나 정해진 것이 아니라 매우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정해졌습니다. 추석을 계산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순태음력의 1년 길이는 1태양년의 길이보다 10일 이상 짧아 계절과 어긋나게 됩니다. 즉, 음력 한달의 길이 29.530583일 x 12월 = 354.3671일이고 1년의 길이 365.2422 - 354.3671일 = 10.8751일입니다. 이 10.8751일이 3태양년간 쌓이면 윤월 1개를, 8태양년에 3개의 윤월을 태음력에 더해주어야 계절과 일치하게 됩니다. 계절을 일치시키기 위해 24기를 두어 절기와 중기가 들지 않는 달을 윤달로 두는데, 1절월은 365.2422일 /12월 = 30.43685일이 됩니다. 태음태양력의 제1원칙이 춘분(음력2월). 하지(5월), 추분(8월), 동지(11월)가 되어 양력 8월에 추석이 오지 않습니다.(한국천문연구원 자료) 


이를 알기쉽게 풀어보겠습니다. 태양태음력의 제1원칙에 의하면, 동지를 음력 11월에, 춘분을 음력 2월에, 하지를 음력 5월에, 추분을 음력 8월에 넣도록 되어 있습니다. '하지(夏至)'는 음력 5월에 넣도록 정해져 있으므로, 가장 늦게 올 경우, 하지(夏至)는 음력 5월 그믐날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력 6월과 7월이 각각 29일까지 있는 작은달이라고 할 때에 음력 8월 15일은 빨라야 하지(夏至)로부터 73일(29일+29일+15일) 경과한 시점이 됩니다. 하지는 양력으로 6월 21일경이며, 6월 20일~6월 22일 사이에 오게 됩니다.




가장 늦은 추석은 언제일까
가장 늦은 한가위는 언제일까요? 위의 계산방식으로 환산해 보면 하지가 6월 22일일 때, 6·7월이 각각 큰 달(30일)일 경우 75일(30일+30일+15일)이 지난 양력 9월 3일이 됩니다. 그러나 윤달이 끼이게 되면 여기에 큰 달 30일을 더해 10월 3일 추석이 됩니다. 오는 2025년 추석은 10월 6일입니다. 1919년 추석은 10월 8일이었습니다.


그러면 추석은 아무리 빨라도 6월 20일로부터 73일 경과한 시점인 양력 9월 1일이 됩니다. 즉, 현재의 역법(曆法)으로는 양력 8월에 추석이 온다는 것은 이론상 불가능합니다. 2050년까지 가장 이른 추석이 오는 해는 2014년과 2033년으로 양력 9월 8일이 추석날이 됩니다.


가장 빠른 추석은 언제일까
지난해 추석은 9월 14일입니. 2008년의 9월 25일에 비해 상당히 빨리 온 셈입니다. 그런데 자료를 뒤져보니 추석이 양력 9월 15일 이전에 온 경우는 예전에도 있었습니다. 지난 2003년에는 9월 11일이었고, 지난 2000년에는 9월 12일이 추석이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www.kasi.re.kr) 자료에 따르면 이론적으로 양력 9월 1일이 한가위날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음력 8월 15일인 추석이 가장 빨리 오면 양력으로 며칠까지 될 수 있을까를 계산해 봤습니다. 계산법은 이렇습니다.(자세한 계산은 천문연구원 홈페이지 참고)


태양태음력의 제1원칙에 의하면, 동지를 음력 11월에, 춘분을 음력 2월에, 하지를 음력 5월에, 추분을 음력 8월에 넣도록 되어 있습니다. '하지(夏至)'는 음력 5월에 넣도록 정해져 있으므로, 가장 늦게 올 경우, 하지(夏至)는 음력 5월 그믐날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력 6월과 7월이 각각 29일까지 있는 작은달이라고 할 때에, 음력 8월 15일은 빨라야 하지(夏至)로부터 73일(29일+29일+15일) 경과한 시점이 됩니다. 하지는 양력으로 6월 21일경이며, 6월 20일~6월 22일 사이에 오게 됩니다.


그러면 추석은 아무리 빨라도 6월 20일로부터 73일 경과한 시점인 양력 9월 1일이 됩니다. 즉, 현재의 역법(曆法)으로는 양력 8월에 추석이 온다는 것은 이론상 불가능합니다. 2050년까지 가장 이른 추석이 오는 해는 2014년과 2033년으로 양력 9월 8일이 추석날이 됩니다.


하지만 현재와 역법(曆法)이 달랐던 조선시대에는 추석이 양력 8월에 있었던 적이 무려 20차례나 되며, 가장 빨랐던 1520년에는 추석이 양력 8월 27일이었습니다.


2010년인 내년 추석은 9월22일 수요일
그럼, 마지막으로 내년 추석을 한번 살펴볼까요. 한국천문연구원 자료로 환산해보니 9월22일입니다. 그날은 수요일입니다. 올해는 개천절과 겹치는 토요일이지만 내년엔 수요일이라 아마도 올해보다 연휴가 늘어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벌써 내년 추석을 미리 생각할 필요는 없겠지만 올해가 연휴가 짧아 한번쯤 환산해보면 색다릅니다. 


모두모두 즐거운 추석명절 되시고 오가시는 길 뻥뚫리시길 바랍니다. 즐거운 추석명절 되세요. 


Trackbacks 0 / Comments 30

올 추석 빠르네…가장 빠른 추석과 가장 늦은 추석은 언제?

"추석이 예년보다 빨리 들었네요."
"그렇군요. 추석이 빨리 들다보니 참으로 덥군요."
"추석, 이렇게 빨리들면 언제까지 빨리 올수 있나요?"
"글쎄요, 참으로 어려운 질문이군요."




예년 보다 일찍 찾아온 추석이라 다양한 변화가 일고 있습니다. 여느때 추석 같았으면 제법 선선해 추동복으로 갈아 입어야 하지만, 올해는 아직도 여름의 끝자락 기온이라 하복으로 준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올해는 유통업체마다 아직 과일이 덜익어 완전히 익은 과일확보전이 치열했습니다. 

추석-한가위-추석 대보름달한국천문연구원 음양력 변환계산 메뉴.


9월15일 이전에 온 추석도 종종 발견 
늦더위와 함께 찾아온 올해 추석은 9월 14일. 지난해(9월 25일)에 비해 상당히 빨리 온 셈입니다. 그런데 자료를 뒤져보니 추석이 양력 9월 15일 이전에 온 경우는 예전에도 있었습니다. 지난 2003년에는 9월 11일이었고, 지난 2000년에는 9월 12일이 추석이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www.kasi.re.kr) 자료에 따르면 이론적으로 양력 9월 1일이 한가위날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음력 8월 15일인 추석이 가장 빨리 오면 양력으로 며칠까지 될 수 있을까를 계산해 봤습니다. 계산법은 이렇습니다.(자세한 계산은 천문연구원 홈페이지 참고)





하지로부터 73일 경과한 시점이 추석 
순태음력의 1년 길이는 1태양년의 길이보다 10일 이상 짧아 계절과 어긋나게 됩니다. 즉, 음력 한달의 길이 29.530583일 x 12월 = 354.3671일이고 1년의 길이 365.2422 - 354.3671일 = 10.8751일입니다. 

이 10.8751일이 3태양년간 쌓이면 윤월 1개를, 8태양년에 3개의 윤월을 태음력에 더해주어야 계절과 일치하게 됩니다. 계절을 일치시키기 위해 24기를 두어 절기와 중기가 들지 않는 달을 윤달로 두는데, 1절월은 365.2422일 /12월 = 30.43685일이 됩니다. 태음태양력의 제1원칙이 춘분(음력2월). 하지(5월), 추분(8월), 동지(11월)가 되어 양력 8월에 추석이 오지 않습니다.(한국천문연구원 자료) 

쉽게 풀어보면 태양태음력의 제1원칙에 의하면, 동지를 음력 11월에, 춘분을 음력 2월에, 하지를 음력 5월에, 추분을 음력 8월에 넣도록 되어 있습니다. '하지(夏至)'는 음력 5월에 넣도록 정해져 있으므로, 가장 늦게 올 경우, 하지(夏至)는 음력 5월 그믐날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력 6월과 7월이 각각 29일까지 있는 작은달이라고 할 때에, 음력 8월 15일은 빨라야 하지(夏至)로부터 73일(29일+29일+15일) 경과한 시점이 됩니다. 

하지는 양력으로 6월 21일경이며, 6월 20일~6월 22일 사이에 오게 됩니다. 그러면 추석은 아무리 빨라도 6월 20일로부터 73일 경과한 시점인 양력 9월 1일이 됩니다. 즉, 현재의 역법(曆法)으로는 양력 8월에 추석이 온다는 것은 이론상 불가능합니다. 

2050년까지 가장 이른 추석이 오는 해는 2014년과 2033년으로 양력 9월 8일이 추석날이 됩니다. 하지만 현재와 역법(曆法)이 달랐던 조선시대에는 추석이 양력 8월에 있었던 적이 무려 20차례나 되며, 가장 빨랐던 1520년에는 추석이 양력 8월 27일이었습니다. 

추석-한가위-정월대보름달가장 빠른 추석에 관해 질문자가 올린 글에 대한 한국천문연구원의 답변내용.




6·7월이 큰 달(30일)이고 윤달 끼이면 10월3일 이후 추석 찾아와 
반면, 가장 늦은 한가위는 언제일까요? 같은 식으로 계산해 보면 하지가 6월 22일일 때, 6·7월이 각각 큰 달(30일)일 경우 75일(30일+30일+15일)이 지난 양력 9월 3일이 됩니다. 그러나 윤달이 끼이게 되면 여기에 큰 달 30일을 더해 10월 3일 추석이 됩니다. 오는 2025년 추석은 10월 6일입니다. 

1919년 추석은 10월 8일이었습니다. 4. 내년 추석은 10월3일 그럼, 마지막으로 내년 추석을 한번 살펴볼까요. 한국천문연구원 자료로 환산해보니 불행히도 개천절과 겹치는 10월3일입니다. 그날을 보니 토요일이네요. 어떡하죠. 하지만 벌써 내년 추석을 미리 생각할 필요는 없겠죠. 즐거운 추석명절 되시고 오가시는 길 뻥뚫리시길 바랍니다.



Trackbacks 6 / Comments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