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예의 환경 허브 미디어 대안언론

명절음식 살안찌는 방법 있다?…고칼로리를 저칼로리로 어떻게?

명절음식 고칼로리음식 많아 건강 조리법 필요

명절음식 나물 기름 볶는 대산 무침으로 조리

"명절 때만 되면 배가 부담스럽습니다."
"소화가 잘 안된 상태에서 계속 음식을 먹을 수 밖에 없어 명절이 걱정됩니다."
"명절 음식 편안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명절 음식 고칼로리라 다이어트에 치명적이네요."

"명절음식 어떻게 하면 칼로리는 없애고 맛은 살릴 수 있을까요."

"글쎄요, 명절 음식도 만들기 참으로 어렵네요."





민족 최대의 명절 설연휴입니다. 집집마다 가족과 친지들이 모여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워올립니다. 인정이 살아있고 흥겨움이 묻어납니다. 이럴때 빠질 수 없는 게 음식입니다. 그런데 명절음식을 먹고나면 속이 거북스럽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명절음식을 보면 고칼로리 음식이 많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고칼로리 음식을 속이 거북하지 않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명절을 지혜롭게 나기위한 방법을 농촌진흥청 자료를 통해 알아봤습니다.


명절음식 고칼로리 음식 부담되네?
명절 음식은 고칼로리 음식이 많습니다. 이렇다보니 전이나 볶음 음식 등 평소보다 고칼로리 음식을 많이 섭취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맛은 있으면서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조리법은 없을까요. 고칼로리 음식을 저칼로리 음식으로 바꿀 수 있는 똑똑한 명절 음식 조리법이 있다면 어떨까요.


탕의 쇠고기 부위 양지 대신 사태로 바꾸면? 
명절 음식중에 빠질 수 없는 게 탕입니다. 탕을 만들때도 조금만 신경을 쓰면 고칼로리 음식을 지혜롭게 만들 수 있습니다. 탕에 들어가는 쇠고기 부위를 양지 대신 사태로 바꾸면 쇠고기 뭇국(91g당 69Kcal)의 칼로리를 61Kcal까지, 토란국((108g당72kacl)의 칼로리를 65Kcal까지 낮출 수 있습니다.





차례상 전 종류 3종 이하로 줄이면?
명절 음식 중의 필수는 전입니다. 전은 기본적으로 기름에 지지기 때문에 칼로리가 매우 높습다. 따라서 차례상에 올리는 전 종류 3종류 이하로 줄이는 게 좋습니다. 차례상에 올라가는 삼색 전으로 동태전, 돼지고기완자전, 녹두빈대떡(총 572Kcal)을 동태전, 호박전, 화양적(484Kcal)으로 바꾸면 약 15%의 칼로리를 줄일 수 있습니다.


나물 기름 볶는 대신 무침으로 조리하면?

명절 음식에 빠질 수 없는 게 나물입니다. 나물을 기름으로 볶으면 칼로리가 높아지게 됩니다. 기름에 볶는 조리법 대신 무침으로 조리법을 바꾸면 어떨까요. 고사리나물의 경우 기름에 볶으면 56Kcal의 열량을 내지만 무치면 39Kcal로 약 30%의 칼로리 절감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생선구이튀김 찜이나 전 요리로 대체하면?
명절 음식 중 튀기면 칼로리가 높아집니다. 따라서 생선구이튀김나 채소튀김 등도 조리 시 기름에 굽는 대신 찜이나 전 요리로 대체하면 칼로리를 줄일 수 있습니다.

고칼로리에서 저칼로리 음식으로 바꾸는 방법은?

명절-명절음식-칼로리-소화-탕-토란국-전-나물-칼로리-건강-비만-다이어트고칼로리에서 저칼로리로 음식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자료=농촌진흥청.

 


저칼로리 음식으로 현명한 명절을?
조금만 신경을 쓰면 현명한 명절을 보낼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고칼로리 음식이 많은 특징을 감안해 조금씩이라도 칼로리를 낮출 수 있다면 가족 모두에게 도움이 됩니다. 어떠세요. 조금씩만 관심을 가져보면 건강한 명절이 되지 않을까요.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명절보내고 난후 몸이 이상해?…명절증후군 극복 어떡해?
설날의 아픈 역사?…미처 몰랐던 설날 이야기와 상식은?
오래살려면 스트레스 다스려?…스트레스 풀어주는 방법?
추석음식 보관 잘못했다간?…추석음식 보관법은?
술도 안마시는데 지방간?…식초·요구르트 마셨더니?
지구가 좋아하는 녹색명절은?…초록이의 녹색설날 모습?
추석 차례상 밤 대추 감 꼭 올리는 이유?…차례상 알고보니?
추석장 잘보려면?…너무 비싼 추석장 물가, 추석장 어떡해?
가장 늦게든 설날은? 내년 설은 언제?…설날 과학적 원리?
설날의 아픈 역사…설날 꼭 알아둬야할 것은 바로?
설날장 잘보는 비결?…설날장 잘보면 만족, 잘못보면 낭패?
해조류 좋아했더니?…해조류에 여드름 치료 물질이?
몸 많이 움직이면 장수?…운동부족한 현대인 장수비결?
가당음료 과다 섭취 아찔?…달콤한 유혹 아찔한 위험으로
커피속 카페인 놀라운 효과?…커피와 카페인 알고보니?
뱃살 걱정땐 견과류?…미처 몰랐던 견과류의 놀라운 효능
채소 싫어하는 아이 왜?…채소 싫어하는 아이 해결책은?
걷기 효과 대단해?…많이 걸으면 뇌졸중 위험 줄어?
노래하다 쉰 목 어떡해?…쉰 목 치료법·좋은 식품은?



Trackbacks 0 / Comments 0

추석차례상 밤,대추,감 왜 꼭 올려야?…추석 차례상이 뭐기에?

차례상 밤은 나와 조상의 영원한 연결 상징

차례상에는 감,대추, 밤은 반드시 올려야




"추석 차례상에 왜 밤과 대추 감을 꼭 올리나요"
"추석 차례상에 특별한 의미가 있나요"
"차례상에도 무슨 순서가 있나요"

즐거움과 흥겨움이 넘쳐나는 추석입니다. 추석은 한해의 풍년을 감사하고 가족간의 사랑을 키우는 즐거운 날입니다. 휘영청 떠오르는 둥근 달에 소원을 빌고 한해를 무탈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도와준 조상의 음덕을 생각하는 좋은 명절입니다. 가족간의 오붓한 대화가 오고가고 친척들이 모이고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는 아름다운 미풍양속이 살아있는 우리민족 고유의 아름다운 명절입니다.

추석 차례를 지내면서 빠져서는 안되는 과일이 있습니다. 밤과 대추와 감입니다. 왜 이 세가지 과일은 빠져서는 안되는 것일까요. 이 세가지 과일이 어떤 의미를 지닌 것일까요. 세가지 과일의 의미에 관해서 생각해 봤습니다.

추석-한가위-차례상-차례-대추-중추절-명절-추석연휴-한가위-보름달-햇곡식-밤-대추-벌초-산소-감-배-송편-귀성-귀성전쟁-귀성객-귀갓길-차량추석의 의미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 추석과 한가위 어떤 말, 어떻게 유래?
추석입니다. 한가위입니다. 왜 사람들은 추석이라고도 하고 한가위라고도 할까요. 추석 혹은 한가위는 음력 8월 15일로서 일년 중 가장 즐거운 명절입니다. 추석을 다른 말로 '중추절' 또는 '한가위'라고도 합니다. 그 유래는 '삼국사기' 신라본기 제1권 유리 이사금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신라의 유리왕은 경주에 사는 부녀자들을 여섯 부로 나누어 두 편으로 편을 가르고 공주 두 분이 각각 양쪽편의 주장이 되어서 7월 16일부터 8월 15일 추석날까지 길쌈 즉 옷감을 짜서 양쪽편의 성적을 심사하여 승부를 가렸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진 편에서 술과 음식을 차려 이긴 편을 대접하고 온 백성들이 잔치를 벌여 춤과 노래로 즐기는 큰 행사를 열었다고 합니다. 달 밝은 밤을 새워가며 "강강술래"와 "회소곡"을 춤 추며 부르고 놀았는데, 이를 ‘가위’ 혹은 가배(嘉俳)"라고 합니다. 회소곡(會蘇曲)은 신라 때의 민간 노래입니다.



추석-한가위-차례상-차례-대추-중추절-명절-추석연휴-한가위-보름달-햇곡식-밤-대추-벌초-산소-감-배-송편-귀성-귀성전쟁-귀성객-귀갓길-차량차례상에는 대추, 밤, 감을 꼭 올립니다.

 


☞ 추석 차례상은 그 해의 햇곡식과 평소 즐겨 드시던 음식으로
추석 차례상을 올릴때 어떤 음식을 올리나요. 왜 차례상에 올리는 음식은 정해져 있을까요. 그 이유는 조상님께 젯상을 올릴 때는 예전부터 그 집안의 가풍과 풍습에 따라 그 해에 나온 햇곡식과 고인이 평소에 즐겨 드시던 음식을 올렸기 때문입니다.

이런 연유로 집집마다 젯상에 오르는 음식이 다소 다를 수 있지만 그 중에 세가지 만큼은 반드시 상에 올립니다. 그 세가지가 바로 밤, 대추, 감 입니다. 그렇다면 이 3가지 과일은 왜 꼭 올려야 할까요.





☞ 추석 차례상 밤(栗)을 올리는 이유는?
추석 차례상에 반드시 빠지지 않는 게 있습니다. 바로 밤(栗)입니다. 밤을 반드시 올리는 이유가 있습니다. 밤은 옛날부터 조상의 묘 주위에는 과일 나무로 심었다고 합니다. 비록 세월이 흘러 후손들이 조상에 대한 관심이 사라지더라도 과일을 따먹으면서 한 번쯤 상기시켜려는 깊은 뜻이 있습니다.

조상의 산소 주변에 심은 과일 나무 중 밤나무를 많이 심는데 그 이유는 씨밤이 땅에 떨어져 싹을 틔우고 아름드리 나무가 되어서도 뿌리끝에 씨밤은 썩지 않고 붙어 있어서 그렇다고 합니다. 밤은 조상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밤은 하나의 밤알이 땅속에 들어가서 뿌리를 내리고 싹이 나서 줄기와 가지를 이루고 잎이 나서 하나의 밤나무가 될 때까지는 여느 식물과 다를 바 없습니다. 그런데 보통식물의 경우는 한 알의 씨앗이 썩어서 나무를 길러내면 그 최초의 씨앗은 썩어서 사라져 버리지만, 밤만은 땅속에 들어갔던 최초의 씨 밤이 그 위의 나무가 아무리 큰 밤나무가 되어도 절대로 썩지 않고 남아있습니다.

얼마나 오랜 세월이 흘렀건 간에 최초의 씨 밤은 그 나무 밑에 생밤인 채로 오래오래 그냥 달려 있습니다. 그래서 밤은 나와 조상의 영원한 연결을 상징합니다.


추석-한가위-차례상-차례-대추-중추절-명절-추석연휴-한가위-보름달-햇곡식-밤-대추-벌초-산소-감-배-송편-귀성-귀성전쟁-귀성객-귀갓길-차량차례상에 대추를 올리는 것은 자손의 번창함을 기원하는 것입니다.

 

☞ 추석 차례상에 대추(棗)를 올리는 이유는?
대추는 꽃 하나가 피면 반드시 열매 하나를 맺고서야 떨어집니다. 아무리 비바람이 몰아치고 폭풍이 불어와도 꽃으로 피였다가 꽃으로 지는 법은 없다고 합니다. 꽃 하나가 반드시 열매 하나를 맺고서야 떨어진다고 합니다. 대추를 사람에게 비유하면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반드시 자식을 낳고서 가야 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래서 젯상의 대추가 첫 번째 자리에 놓이는 것은 자손의 번창함을 상징하고 기원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대추의 의미는 자손 입니다. 폐백을 드릴때 시어른이 신부에게 대추를 던지는 것은 이제 우리 식구가 되었으니 후손을 많이 퍼뜨려 달라는 뜻입니다. 또한 대추는 껍질을 벗기거나 깨지 않고 나무에서 따서 즉시 먹을 수 있는 과일 중에 으뜸이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합니다.

☞ 추석 차례상 감(枾)을 꼭 올리는 이유는?
속담에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고 합니다. 그런데 감 씨를 심으면 감이 나지 않습니다. 아무리 좋은 품종, 탐스러운 열매의 감 씨를 심어도 감나무가 아닌 고욤나무가 나옵니다. 고욤은 생김새는 닮았지만 도토리만큼 작고 떫어서 다람쥐나 들짐승들의 먹이지 사람은 먹지 못합니다.

감나무는 감 씨를 심어 고욤나무가 나와 3-4년쯤 되었을 때 그 줄기를 대각선으로 째고 기존의 감나무 가지를 넣고 접을 붙인 것입니다. 완전히 접합되면 다음부터 감이 열리기 시작합니다. 이렇듯 사람으로 태어났다고 다 사람이 아니라 가르침을 받고 배워야 비로소 사람이 되는 것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감이주는 교훈은 "교육"입니다. 감나무에 접을 붙이지 않으면 감을 만들 수 없듯이 사람도 자식을 낳아놓고 교육을 시키지 않으면 사람구실을 할 수 없다는 뜻이랍니다.

가르침을 받고 배우는 데에는 생가지를 째서 접을 붙일 때처럼 아픔이 따릅니다. 그 아픔을 참고 견디며 가르침을 받고 배워 선인의 예지를 이어 받을 때, 비로소 진정한 하나의 인격체로서 설 수 있다는 것입니다.  



추석-한가위-차례상-차례-대추-중추절-명절-추석연휴-한가위-보름달-햇곡식-밤-대추-벌초-산소-감-배-송편-귀성-귀성전쟁-귀성객-귀갓길-차량추석은 조상과 가족, 일가친척을 생각하는 날로 삼으면 좋습니다.

 


☞ 추석은 조상과 가족, 일가친척을 생각하는 날로

추석날 아침에 지내는 차례상의 올리는 과일 중 반드시 올려야 되는 3가지의 이유는 다 나름대로 의미가 있습니다. 해마다 맞는 추석, 연례 명절이라거나 단순한 쉼을 주는 그런 날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 조상과 가족, 일가친척을 생각하는 시간으로 가져보면 어떨까요.

명절이 없다면 1년에 한번 친척들 얼굴보기도 어려운데 친척이 누구인 지, 친척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 지 어떻게 알겠습니까. 추석을 맞은 오늘 아침엔 조상과 가족, 일가친척을 생각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명절보내고 난후 몸이 이상해?…명절증후군 극복 어떡해?
설날의 아픈 역사?…미처 몰랐던 설날 이야기와 상식은?
명절음식 살안찌는 방법 있다?…고칼로리를 저칼로리로?
오래살려면 스트레스 다스려야?…스트레스 풀어주는 방법?
추석음식 보관 잘못했다간?…추석음식 보관법 알면 돈이?
술도 안마시는데 지방간?…와우, 식초·요구르트 마셨더니?
지구가 좋아하는 녹색명절은?…초록이의 녹색설날 모습은?
추석 차례상 밤 대추 감 꼭 올리는 이유?…차례상 알고봤더니?
추석장 잘보려면?…너무 비싼 추석장 물가, 추석장 어떡해?
가장 늦게든 설날은? 내년 설은 언제?…설날 과학적 원리?
설날의 아픈 역사…설날 꼭 알아둬야할 것은 바로?
설날장 잘보는 비결?…설날장 잘보면 만족, 잘못보면 낭패?
가장 빠른 추석과 가장 늦은 추석은?…추석 과학적인 이유?
차례상 제수용품 잘고르는 비결?…추석 차례상 알고보니?
기지개를 켰더니 내 몸이?…추석에 기지개가 좋은 이유?
추석명절증후군 없애려면?…명절 스트레스 푸는 비법?
추석의 의미 제대로 알고보니?…추석에 숨은 이색 사연은?
추석 민족대이동 왜? 고향길 풍속?…이동 많으면 경제 좋아?
올 추석은 '여름추석'? 내년엔 끔찍?…더운 추석 원인·해법?
명절보내고 난후 몸이 이상해?…명절증후군 극복 어떡해?
설날의 아픈 역사?…미처 몰랐던 설날 이야기와 상식은?
명절음식 살안찌는 방법 있다?…고칼로리를 저칼로리로?


Trackbacks 0 / Comments 1

추석 차례상 밤 대추 감 꼭 올리는 이유?…차례상 알고봤더니?

차례상 밤은 나와 조상의 영원한 연결 상징

차례상 대추 첫 번째 자리 놓이는 것은 자손의 번창함 상징




"더도 말도 덜도 말고 8월 한가위만 같아라"
"그러게요, 한가위만한 명절이 없죠."
"추석만 되면 괜히 시분이 좋아지는 것 같아요."

흥겨움이 넘쳐나는 추석입니다. 휘영청 떠오르는 둥근 달에 소원을 빌고 한해를 무탈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도와준 조상의 음덕을 생각하는 좋은 명절입니다.

가족간의 오붓한 대화가 오고가고 친척들이 모이고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는 아름다운 미풍양속이 살아있는 우리민족 고유의 아름다운 명절입니다.


추석 차례 지내셨나요. 추석 차례에 빠져서는 안되는 과일이 있습니다. 밤과 대추와 감입니다. 왜 이 세가지 과일은 빠져서는 안되는 것일까요. 이 세가지 과일이 어떤 의미를 지닌 것일까요. 세가지 과일의 의미에 관해서 생각해 봤습니다.


☞ 한가위의 유래는?
음력 8월 15일은 일년 중 가장 즐거운 명절인 추석입니다. 추석을 다른 말로 '중추절' 또는 '한가위'라고도 합니다. 그 유래는 '삼국사기' 신라본기 제1권 유리 이사금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신라의 유리왕은 경주에 사는 부녀자들을 여섯 부로 나누어 두 편으로 편을 가르고 공주 두 분이 각각 양쪽편의 주장이 되어서 7월 16일부터 8월 15일 추석날까지 길쌈 즉 옷감을 짜서 양쪽편의 성적을 심사하여 승부를 가렸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진 편에서 술과 음식을 차려 이긴 편을 대접하고 온 백성들이 잔치를 벌여 춤과 노래로 즐기는 큰 행사를 열었다고 합니다. 달 밝은 밤을 새워가며 "강강술래"와 "회소곡"을 춤 추며 부르고 놀았는데, 이를 ‘가위’ 혹은 가배(嘉俳)"라고 합니다. 회소곡(會蘇曲)은 신라 때의 민간 노래입니다.

☞ 젯상은 그 해의 햇곡식과 평소 즐겨 드시던 음식으로
젯상을 올릴때 어떤 음식을 올리나요. 왜 젯상에 올리는 음식은 정해져 있을까요. 그 이유는 조상님께 젯상을 올릴 때는 예전부터 그 집안의 가풍과 풍습에 따라 그 해에 나온 햇곡식과 고인이 평소에 즐겨 드시던 음식을 올렸기 때문입니다.

이런 연유로 집집마다 젯상에 오르는 음식이 다소 다를 수 있지만 그 중에 세가지 만큼은 반드시 상에 올립니다. 그 세가지가 바로 밤, 대추, 감 입니다.

세미예 블로그 관련 글 
추석 과연 과학적? 추석의 원리는?…추석날짜를 옮기자고?
추석장 잘보려면?…너무 비싼 추석장 물가, 추석장 어떡해?





☞ 밤(栗)을 올리는 이유는?
명절 차례상에 반드시 빠지지 않는 게 있습니다. 바로 밤(栗)입니다. 밤을 반드시 올리는 이유가 있습니다. 밤은 옛날부터 조상의 묘 주위에는 과일 나무로 심었다고 합니다. 비록 세월이 흘러 후손들이 조상에 대한 관심이 사라지더라도 과일을 따먹으면서 한 번쯤 상기시켜려는 깊은 뜻이 있습니다.

조상의 산소 주변에 심은 과일 나무 중 밤나무를 많이 심는데 그 이유는 씨밤이 땅에 떨어져 싹을 틔우고 아름드리 나무가 되어서도 뿌리끝에 씨밤은 썩지 않고 붙어 있어서 그렇다고 합니다. 밤은 조상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밤은 하나의 밤알이 땅속에 들어가서 뿌리를 내리고 싹이 나서 줄기와 가지를 이루고 잎이 나서 하나의 밤나무가 될 때까지는 여느 식물과 다를 바 없습니다. 그런데 보통식물의 경우는 한 알의 씨앗이 썩어서 나무를 길러내면 그 최초의 씨앗은 썩어서 사라져 버리지만, 밤만은 땅속에 들어갔던 최초의 씨 밤이 그 위의 나무가 아무리 큰 밤나무가 되어도 절대로 썩지 않고 남아있습니다.

얼마나 오랜 세월이 흘렀건 간에 최초의 씨 밤은 그 나무 밑에 생밤인 채로 오래오래 그냥 달려 있습니다. 그래서 밤은 나와 조상의 영원한 연결을 상징합니다.


☞ 대추(棗)를 올리는 이유는?
대추는 꽃 하나가 피면 반드시 열매 하나를 맺고서야 떨어집니다. 아무리 비바람이 몰아치고 폭풍이 불어와도 꽃으로 피였다가 꽃으로 지는 법은 없다고 합니다. 꽃 하나가 반드시 열매 하나를 맺고서야 떨어진다고 합니다. 대추를 사람에게 비유하면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반드시 자식을 낳고서 가야 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래서 젯상의 대추가 첫 번째 자리에 놓이는 것은 자손의 번창함을 상징하고 기원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대추의 의미는 자손 입니다. 폐백을 드릴때 시어른이 신부에게 대추를 던지는 것은 이제 우리 식구가 되었으니 후손을 많이 퍼뜨려 달라는 뜻입니다. 또한 대추는 껍질을 벗기거나 깨지 않고 나무에서 따서 즉시 먹을 수 있는 과일 중에 으뜸이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합니다.

☞ 감(枾)을 꼭 올리는 이유는?
속담에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고 합니다. 그런데 감 씨를 심으면 감이 나지 않습니다. 아무리 좋은 품종, 탐스러운 열매의 감 씨를 심어도 감나무가 아닌 고욤나무가 나옵니다. 고욤은 생김새는 닮았지만 도토리만큼 작고 떫어서 다람쥐나 들짐승들의 먹이지 사람은 먹지 못합니다.

감나무는 감 씨를 심어 고욤나무가 나와 3-4년쯤 되었을 때 그 줄기를 대각선으로 째고 기존의 감나무 가지를 넣고 접을 붙인 것입니다. 완전히 접합되면 다음부터 감이 열리기 시작합니다. 이렇듯 사람으로 태어났다고 다 사람이 아니라 가르침을 받고 배워야 비로소 사람이 되는 것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감이주는 교훈은 "교육"입니다. 감나무에 접을 붙이지 않으면 감을 만들 수 없듯이 사람도 자식을 낳아놓고 교육을 시키지 않으면 사람구실을 할 수 없다는 뜻이랍니다.

가르침을 받고 배우는 데에는 생가지를 째서 접을 붙일 때처럼 아픔이 따릅니다. 그 아픔을 참고 견디며 가르침을 받고 배워 선인의 예지를 이어 받을 때, 비로소 진정한 하나의 인격체로서 설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추석은 조상과 가족, 일가친척을 생각하는 날로
추석날 아침에 지내는 차례상의 올리는 과일 중 반드시 올려야 되는 3가지의 이유는 다 나름대로 의미가 있습니다. 해마다 맞는 추석, 연례 명절이라거나 단순한 쉼을 주는 그런 날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 조상과 가족, 일가친척을 생각하는 시간으로 가져보면 어떨까요.

명절이 없다면 1년에 한번 친척들 얼굴보기도 어려운데 친척이 누구인 지, 친척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 지 어떻게 알겠습니까. 추석을 맞은 오늘 아침엔 조상과 가족, 일가친척을 생각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4